[안동 여행] 안동여행코스 - 안동 하회마을 부용대

반응형
오르기만 해도 가슴이 뻥~ 뚫리는 절경.
이곳은 바로 안동 하회마을 부용대 입니다.

낙동강 물이 마을을 감싸고 도는 형태이기 때문에,
河回(물 하 돌 회)를 써서 하회라는 지명으로 불리게 됩니다.




하회마을 근처에 위치한 부용대에 오르면,
하회마을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하늘, 산, 마을이라는 삼위일체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습니다.

하회마을은 특히나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기도 했는데,
조선시대 실학자인 이중환의 지리서 <택리지>에 의하면 '연화부수형'이라 합니다.
한마디로 물 위에 뜬 연 꽃 형상이라는 뜻인데요,
낙동강이 주위를 감싸고 있는 하회마을의 모습이 마치 물 위에 뜬 연 꽃처럼 보이시나요?

한번 올라가보죠.



부용대에 오르기 위해서는 위와같은 약간의 오르막을 올라가야 합니다.

등산처럼 높지 않으니 안심하셔도 좋구요~

가볍게 올라가시면 될 거 같아요.





수 많은 관광객분들이 이 길을 따라 올라가셨을 겁니다.

그 수천 수만개의 발자국들이 보이는것만 같습니다.





부용대를 마주합니다.

푯말이 흑백사진이라 참 아쉽습니다.

간략한 소개말이 있긴 한데, 이 몇 줄의 문장으로는 하회마을의 수 많은 이야기들과 전통들을 나타내기에는 한참 부족해 보이네요.





부용대의 끝에서 하회마을을 봅니다.

답답했던 가슴이 뻥~ 뚫리는듯한 기분이 듭니다.

너무나도 쾌청하게 모든것이 열려있습니다. 그것도 인공적인게 아니라 자연 그대로요.





눈 앞에는 하회마을의 전경이 보입니다.

그 옆으로는 낙동강 물줄기가 차분이 흐르네요.

어떻게 물 길이 이렇게 만들어졌는지에 대한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참 대단하기만 합니다.





하늘, 산, 마을, 물, 땅의 조화.
그 가운데엔 언제나 사람이 있겠죠.




나루터도 없는데, 나무 배 한 척이 외로워 보입니다.
예전에는 하회마을 사람들에게 엄청 사랑받았을 녀석일까요.
아니면 그냥 장식용으로 누군가가 던져 놓았을지.


사람들은 하회마을을 자주가는데,
의외로 하회마을 부용대는 잘 안가는 곳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인 느낌입니다만, 하회마을 내부 보다는 부용대가 훨씬 멋집니다.
물론 날씨가 좋아야 된다는 조건이 붙겠네요..

제가 찾아간 날은 무척이나 바람이 심하게 불던 날이었습니다.
날씨가 정말 정말 아쉬웠던 날이었습니다.
바람이 강하다 못해 부용대 사진 찍다가 아래로 떨어질 뻔 했습니다 아하하하;;


보너스로 부용대를 촬영한 동영상도 구경하세요.
손으로 들고 찍어서 많이 흔들립니다만... 제 목소리가 퓌처링 되어 있습니다.



※ 랩할 때 목소리랑은 많이 다르니 임산부나 노약자는 긴장하시고 ^^;


티몰스의 자작곡 랩핑은 아래에서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안동 하회마을 부용대.
정말 멋진 곳입니다 ^^




반응형

댓글(61)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