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카페에서 블로그 글쓰기, 작업하기 - 2012.7.20

반응형

날씨가 무척이나 더워졌다. 내가봐도 나 자신이 바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것 같긴 한데, 바쁘다는 핑계로 연재중인 <블로그의 가능성>을 한동안 쓰지 못했다.

항상 똑같은 작업실에서 글을 쓰다보니, 여러가지로 답답한 감정을 느낀적이 많다.
고독감과 홀로 컴퓨터와 마주하고 있다는 사실에서 비롯되는 외로움.
생각의 제한, 아이디어의 제약 등. 한곳에서 계속 쓰는것은 나 자신의 성장에 오히려 한계를 짓는것 같았다. 물론, 그곳에서 꽤 많은 글을 집필하긴 할테지만, 가끔씩은 바람도 쐴겸, 여러가지 새로운 생각들도 할 겸해서 밖으로 나갔다.




오늘은 왠지 나가고 싶은 날이었다.
글도 많이 쓰고싶었지만, 우선 답답한 감정에서부터 벗어나고 싶었다.
왠지 그랬다.
이 느낌을 글로 표현하려니 상당히 힘든데, 아무튼 카페에서 블로그에 글을 쓰고있고, 여러가지 저술활동과 책 집필을 하는것도 나름 괜찮다.

조용한곳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적절한 산만함과 분위기 전환을 자주할 때 오히려 집중력이 높아지는 사람도 있는가보다.
나는 아마 후자쪽에 속하지 않을까. 
이런 점에서 미루어볼 때, 역시 공부는 방구석에 혼자 처박혀서 할 때보다, 도서관 열람실에서 할 때 더 잘 되었다. 모든것엔 다 이유가 있는가보다.

이곳은 나름 분위기도 괜찮고, 커피 맛도 좋은 아담한 카페이다.
일단 기존 작업실보다 훨씬 시원해서 더위때문에 글이 턱턱 막히는 경우는 없을것이다.
손님들이 많이 몰릴 시간대에는 약간 분잡해지겠지만, 그때는 잠시 글을 멈추고 휴식을 취할 요량이다.

카페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은 글쓰기에 있어서 방해가 될 수 있기에, 이어폰을 연결해서 아이튠즈로 클래식을 듣고있다.
카페에서 울려대는 이런저런 소리들,
원두를 내리는 소리,
손님들의 표정들과 알 수 없는 이야기들, 
향긋한 커피냄새, 진한 색상, 아날로그틱한 분위기.
창문 밖으로 보이는 행인들과 그들 각자의 삶.

이런 세상이다. 흠. 



카페에서 작업하기로 했다.


 
반응형

댓글(61)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1 13:32

    새벽에 저는 글을 쓰면 잘써지더라구요.
    시간대도 고려할 사항 같아요.

    • 2012.07.22 12:02 신고

      아! 맞습니다!
      시간대도 엄청 중요한듯해요!
      저도 새벽시간대의 고요함에 잘 써질때가 많습니다^^

  • 2012.07.21 13:46 신고

    가끔은 장소의 변화를 주는 것도 활력을 주기도 하죠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1 16:03

    저도 카페에 자주가서 공부도 하고 책도 읽고 블로깅도 해요 ^^
    왠지 모르게 마음이 편하더라구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1 17:43

    시원하고 건강한 주말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1 18:51

    좋은 글 너무 잘 보구 가요..^^
    남은 주말도 행복한 시간 되세요..^^

  • 2012.07.21 19:21 신고

    잘~~~~보고 갑니다.
    즐건 주말 되세요^^*

  • 2012.07.21 21:02

    음... 저도 조금은 확트인 공간을 좋아해요.. 그래서 도서관 열람실은 잘 안가게 된다능..ㅠㅠㅠ
    안동에도 이쁜 카페가 많이 생겼더군요... 얼마전 친구보러 안동에 갔더니.. 군데 군데 전에는 다른 매장이었는데.. 카페로 전환된 곳이 많더군요...

  • 2012.07.21 23:02 신고

    클래식 들으시는군요!! ㅎ
    저는 카페같은데서는 집중이 안되더라고요...
    혼자 있는 공간에서가 제격인...

    • 2012.07.22 12:04 신고

      저도 혼자있는곳에선 집중이 잘되곤 했는데... 바람도 쐴겸^^ 결국 글은 많이 못썻어요 ㅋㅋㅋ
      클래식은 글쓸 때 좋더군요!

  • 2012.07.22 00:35 신고

    아.. 전 노트북이 없어서..ㅜㅜ
    부러워요!

  • 2012.07.22 09:06 신고

    밖에서 하는 포스팅이야말로 모든감정들이 표출이 잘되는것같아 저도 종종 밖에서 포스팅 한답니다^^

  • 2012.07.22 12:44 신고

    집에서 원두를 원없이 내려먹는 저는 티몰스님이 하나도 부럽지 않습니다요!!!!

  • 2012.07.22 14:45 신고

    와우 희망적이고
    낭만적인 포스팅이 나올 것 같습니다 ^^

  • 2012.07.22 15:54 신고

    카페에서 MAC으로 작업하기네요..ㅠㅠ 저는 시꺼먼 기계덩어리 같은 노트북이라..ㅋㅋ ''

  • 2012.07.22 19:26 신고

    완전 공감되는 글이네요 ㅎㅎ 저는 완벽하게 조용한 곳에서는 집중이 잘 안되더라구요. 그래서 글 쓸 때 어느 정도의 소음이 존재하는 곳을 선호하게 되네요 ㅎㅎ 저한테는 버스 안이 최고의 창작의 장이였던 것 같군요 ㅋㅋㅋ :)

  • 2012.07.22 22:57 신고

    카페랑 정말 잘어울리는...맥북 사용하시는 군요^^ㅋㅋㅋㅋ

  • 2012.07.23 09:39 신고

    일상에서 벗어나서 글을 쓰는 것도 괜찮은 방법인가봅니다...^^
    전 아무도 없는 곳에서 고소한 커피향을 맡으며 생각을 정리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사실 혼자 있으면 심심할때가 가끔 있거든요...^^
    저도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 2012.07.23 09:55 신고

      아주 가끔은 약간의 탈피?를 해서 써보는것도 나쁘진 않은듯해요. 이제 한여름이니 가끔 방문할 예정이에요~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3 13:53

    저도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블로그며, 웹사이트, 그리고 페이스북을 보곤 해요...
    어떤 분들은 이런 것들을 할때 음악을 들으면서 하는데 저는 안되더라구요...^^

    • 2012.07.24 08:59 신고

      사람마다 성향이 다른거 같아요~
      저도 음악을 들으면 잘 될 때가 있고 그렇지 않을 때가 있더라구요~ ㅎㅎ 유기적으로 느낌에 충실하게 하려고 합니다^^ㅎㅎㅎㅎ

  • 2012.07.24 16:01 신고

    저는 넷북으로 텍스트문서에 소설끄적이고있네요
    전 글쓸때 사람많고 탁트인곳보다는 구석지고 사람없는 제 방구석을에서 글써야 잘써지던데 아예 보는사람이 있으면 신경써서 글에집중할수가 없어요 ㅋㅋ

    • 2012.07.25 09:09 신고

      ㅋㅋㅋㅋ 그렇군요!
      사실 저도 평균적으로는 대부분 홀로 앉아 쓰곤 하죠 ㅎㅎ

  • 2012.07.25 07:46

    저는 집에서 글쓰년 자꾸 눕고 싶어져서 카페같은 장소가 좋더라구요. 도서관은 너무 경직되어 좀 그렇구요. ^^

    • 2012.07.25 09:09 신고

      ㅋㅋ 진짜 눕고싶어지죠 자꾸 ㅋㅋㅋㅋ
      카페를 선호하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ㅎㅎ

  • 2012.07.31 23:27 신고

    저도 집이 너무 더운데 에어컨 필터를 몇년째 안갈아서 틀지도 못하고 일주일 가까이 카페로 출퇴근 중이에요 ㅋㅋㅋ 그런데 집밥 안먹고 자꾸 달달한 카페음식 사먹게 되어서 많이 살찌는듯 ㅠ

    • 2012.08.02 09:09 신고

      살이 자꾸 찌죠 ㅋㅋ 저도 그런거 같아요 ㅋㅋㅋ 바지가 안맞는다는 ㅠㅠ ㅋㅋㅋ
      어디로 가시나요?ㅋㅋ

    • 2012.08.03 16:32 신고

      요긴 분당 야탑동이에요.. 차병원 옆 시원한 caffe TIAMO^^ 근데 지금은 좀 춥네요..뒷목에 몇시간째 에어컨 바람 쐬는중!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