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안동' 잡지에 제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반응형
'사랑방 안동' 잡지에 제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약 한달전, 인터뷰 요청을 받고 한적한 카페에서 담소를 나누었었는데요.
이번에 드디어 '사랑방 안동' 잡지가 발간되어, 저도 몇 권 받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게 전부 블로그와 SNS 때문이네요.


< 사랑방 안동 > 잡지 142호. 2012년 9월 10월호이다.




'이달에 만난 사람'이라는 코너는 안동지역에 있는 여러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다.




SNS 전문가라고 하기에는 많이 부끄럽다.



그에게 "왜 그런 걸하냐?" 묻던 사람들이 "그거 어떻게 하냐?"로 바뀌었다.

나는 이 문장이 좋다.





지방에 거주하는 많은 젊은이들은 꼭 대도시만이 살 길인냥 세뇌되어 있다.

물론 지역적 한계가 있는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이런 현상은 일종의 오리엔탈리즘.

태어나고 자란곳에서, 또 그것을 위해 일 할 수 있다는건 참 멋진일이다.

오늘날의 젊은이라면 남들과 똑같은 코스말고, 자신만의 색다른 코스를 연구하고 질주해 볼 필요가 있다.

모든 사람들이 다 대도시로 갈 때, 희망은 지방에 있을지도 모른다.




저서인 <1인분 청춘>도 소개되었다.



향토문화의사랑방 안동은
안동인의 필요로 하는 읽을 거리의 제공자로, 향토문화와 지역발전의 방향을 모색하는 제언지로, 건전한 문화활동과 수준높은 창작을 위한 비판자로서의 역할을 통하여 궁극적으로는 안동발전의 디딤돌이 되고자 하며 이같은 발간 이념의 실현을 위해

향토문화의사랑방 안동은
일체의 정치적, 종교적 목적의 이용과, 어떤 특정 단체나 개인의 편에 서기를 거부하며, 항상 객관적인 시각과 냉정한 판단력을 유지하여, 안동인의 보편적 품위를 지킴으로써 남녀노소 및 신분의 차별없이 누구나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책이 될 것입니다.


'사랑방 안동'지는 20년 이상동안 꾸준히 발간되어 왔기 때문에, 많은 독자층(주로 노년층일것으로 추측)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 잡지에 저처럼 젊은이의 인터뷰가 실리게 되어 무척 떨리기도 하고, 괜시리 부끄러워지기도 합니다. 약간은 자랑스럽기도 하구요.

급한 일정에 여러가지로 신경을 써주신, 백소애 기자님과 이희수 작가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잡지는 향토문화의사랑방 안동 홈페이지(http://www.andongji.com/)에서 볼 수 있더군요.
저의 인터뷰 전문은 여기에서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더보기를 하시면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제거 한 인터뷰 내용입니다.)


반응형

댓글(36)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3 09:37

    분류 전체보기에 글이 900개쯤 되었을 때부터 구독했었는데, 저도 드디어 티스토리를 합니다.
    그래서 처음으로 로그인해서 코멘트 남겨보네요. 그것도 이렇게 좋은 소식에 ^^;
    언제나 글 잘보고 있어요. 인터뷰 실린거 축하드립니다~

    • 2012.11.03 10:09 신고

      900개면...지금으로부터 거의 1년가까이 되었을 것 같습니다.
      고정 독자분이셨군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 2012.11.03 10:38 신고

    덕분에 안동에 대한 관심이 솔솔 갑니다.
    티몰스님은 안동의 자랑! ㅎㅎ

  • 2012.11.03 10:49 신고

    행복한 토요일 되세요!
    잘 보구 갑니다!

  • 2012.11.03 11:04 신고

    점점 안동의 유지로 탈바꿈을 하시는군요.
    축하 드립니다.

  • 2012.11.03 11:12 신고

    지역잡지도 영향력이 큰편이라...
    나중에 계속 활동하시면...안동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실것 같네요^^ㅎ

  • 2012.11.03 11:17

    축하합니다.
    당연히 티몰스님을 인터뷰했어야지요.
    늦은 감이 있지만 잘 한 일이예요.

  • 2012.11.03 11:27

    완젼 멋지세요~ 축하드려요~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 2012.11.03 12:02 신고

    와 잘보고 가요 ^^ 저 잡지 찾아봐야겠네요 ~
    저도 '그거 어떻게 하냐'로 바뀌었다는 그 문장 참 마음에 드네요 ~
    저도 처음에는 자기만족으로 시작했는데 좀 더 큰 목표도 세우고 그러고 싶어요.

    P.S. 티몰스님 완전 어려보이시는데여? 아니.. 어리신건가!!!

  • 2012.11.03 12:12 신고

    대박 ! 사진도 엄청 예쁘게 실렸네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3 14:52

    덕분에 안동에 관심이 생기네요!! ㅎ
    너무 잘 보구 갑니다..^^

  • 2012.11.03 15:29 신고

    대단하신데요 ~ㅎㅎ
    너무너무 멋지셔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3 16:42

    멋지세요!
    정말 영광일듯한..ㅎ
    잘보고 갑니다~

  • 2012.11.03 16:54

    오랜만에 보는 책이네요..ㅎㅎㅎ 안동에서 학교 교수님이 편집인이셔서.. 가끔.. 봤는데..ㅎㅎㅎ

    지역잡지가 오랫동안 지속되었으면 좋겠어요..

    • 2012.11.04 11:14 신고

      역사가 오래되어 안그래도 도플파란님이 아실 잡지인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었었는데...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11.03 20:16

    우와!!!! 긴 긴 인터뷰군요. 부럽기도 하면서 뭔가 목표도 생기는데요?ㅎㅎ

  • 2012.11.03 22:08 신고

    오호...
    정말 안동 유지 맞아요. 헤헤헤..

  • 2012.11.04 00:58 신고

    오! 지역인사가 되셨네요.^^
    안동의 알리는 젊은 지식인의 모습이 부럽습니다.

    • 2012.11.04 11:14 신고

      지역인사까진 아니고... 그저 잡지 한켠에 살짝 나온거라...많이 부끄럽습니다.ㅎㅎ

  • 2012.11.04 15:08 신고

    이제 안동 하면은 티몰스 님이군요..!!ㅋㅋ

  • 2012.11.05 12:06 신고

    축하 드립니다.
    멋진 젊은이로 안동을 대표하는것 같네요.
    계속 자신이 좋아하는 일로 승승장구 하시기 바랍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