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저녁에 하는 일...

반응형
일요일 저녁이면 별로 하는 것도 없이 시간이 후딱갑니다.
다음날이 월요일이라서 그런 것도 있을테고... 휴식 및 그동안 밀린 소일거리, 집안일 등을 하다보면 일요일 24시간은 너무나도 짧죠. 책도 봐야하고 영화도 봐야하고 TV도 봐야할테고요... 블로그 관리도 해야하고 SNS도 해야하고... 이것저것 하다보니 어느덧 해가 떨어지고 달이 뜹니다.


저는 일요일 저녁이면 습관처럼 인터넷 서점에 들어가 지름신에 시동을 겁니다.
다 읽지도 못하는데 계속 구매만 하고 있으니 참... 망설여지긴 하지요.
5권을 구매한다면 고작 2~3권 정도만 읽고 나머지 50%정도가 남아 있는데도 불구하고 또 책을 구매하게 됩니다. 그 원인은 아무래도 습관처럼 하는 인터넷서점 쇼핑이 원인일텐데요. 좋은 원인인지 나쁜 원인인지는 모르겠네요.

책을 빨리 읽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만, 아직도 속도가 느린 편인것 같습니다.
나름대로 많은 책들을 읽다보니 예전에 비해서는 조금 빨라진 것 같기도 한데, 시간은 한정되어 있고 관심있는 책들은 많다보니... 책 읽는 시간도 절약하고 싶어지는게 사람 심리네요. 그렇다고 대충 읽어서는 안 읽는만 못할수도 있어서... 소위 멘붕이죠.ㅎㅎ



블로그를 통해 읽은 책들의 서평을 남기고 있습니다.

책을 읽자마자 바로 쓰지는 않고... 어느정도 있다가 쓰곤 하는데, 이것도 집중이 잘 될때가 있고 내용이 가물가물 할 때도 있더군요.

많은 서평을 남겼다고 생각했으나 이렇게 사진으로 모아서 보니 또 그렇지도 않네요.

사실 아직 쓰지 않은 서평 리스트가 꽤나 됩니다. 얼른 써야할텐데... 서평 쓰기보다 인터넷서점에서 책이나 구경하고 있으니 큰일이네요.





오늘은 어떤 책이 좋은가 살펴봅니다.
벌써 보관함에는 사고싶은 책들이 잔뜩 들어가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어느정도 모아서 한꺼번에 구매하는 편인데, 당장 읽고 싶고 또 시기적으로 빨리 읽을 필요가 있는 책은 1권 단위로 구매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아무튼 책을 사는 속도보다 읽는 속도가 느리니 계속해서 쌓여만 갑니다.

저는 인터넷서점 알라딘을 이용합니다.
예전에 블로그 TTB로 인해 알라딘을 사용하게 되었는데, 그때부터 계속 알라딘을 애용중입니다. 적응이 되니 다른 서점보다 좋더군요. 책 값은 뭐 정가제 같은게 있어서 다 비슷할테고... 책 종류도 비슷하고 그런 것 같아 불편함없이 이용중이네요.


지름신이 제대로 올 때면 20만원 어치 이상도 구매할 때도 있는데 최근엔 그런적은 없는 듯 하군요.
책이 그런대로 꽤 저렴한 편이고 내용이 가득하고 배울점이 많아서 구매하면 구매할 수록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은 있습니다. 헌데, 책을 산다고 해도 더 이상 보관할 때가 마땅치 않네요. 모니터 옆에는 이미 3열로 읽은 책이 탑처럼 쌓여 있고... 먼지만 쌓이고 있네요. 책장은 오래전에 꽉 차 버렸고...

북스캔이라는 신기술 덕분에 꽤나 많은 책들을 줄일 수 있었지만 아직도 많이 남아 있네요.
종이책을 선호하는 편이라 무게나 부피가 감당이 안될때가 많네요.


아무튼 오늘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인터넷서점 서핑만 하다가 일요일이 끝나가네요.
이웃님들 즐거운 일요일 되셨나요?
월요일도 화이팅입니다!



반응형

댓글(28)

  • 2013.05.14 20:08

    대단하시군요.
    전 요새 블로그 때문에 아무것도 못하고 있습니다.
    빨리 적응되고 편안해져서 정상적인 생활로 되돌아 왔으면 좋겠네요.
    알라딘 바탕화면이 참신하군요.
    북스캔이란게 뭡니까? 책의 모든 면을 일일이 스캔해 저장하나요?

  • 2013.05.14 20:52 신고

    책을 다 읽진 못했는데 새 책을 구매하는건.. 저랑 똑같네요 ㅎㅎ...

  • 2013.05.14 21:38 신고

    담아 두셨다가..
    나중에 보고 사시나봐요..
    전 그때 그때...충동구매..를 많이 하게 되던데 말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14 21:52

    일요일에 책 주문이라니 의미심장한 일요일 규칙이네요.
    저는 시간 아까워서 평일에만 주문하게 됩니다.

  • 2013.05.14 23:00 신고

    저는 일요일 저녁에 다음내용 포스팅을 쓰고 있어용..

  • 2013.05.14 23:54 신고

    요즘 사진관련 서적을 한두권 살까 하는데
    알라딘 뒤져봐야겠어요..ㅎㅎ

  • 2013.05.15 00:20 신고

    순간 티몰스님의 집인줄 알고 깜놀 했는데 ㅎㅎ
    저도 년 계획을 잡을때 한달에 못해도 한권은 보자라고 했는데
    계획대로 잘 지켜지지 않네요 ㅎㅎ

  • 2013.05.15 00:28 신고

    저랑 완전 딴판이네요..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15 09:25

    저도 책이 쌓여갑니다.. 박스에 담아두고 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줄이지는 않죠..ㅋ

    전자책은 많이 익숙하지 않으니.. 종이책만 사고 있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5.15 10:26

    와... 사진에 책으로 된 가구 멋지네요..^^

  • 2013.05.15 10:27 신고

    책 사보는 돈을 아기 장난감으로 돌리는 바람에 ㅡㅡㅋ
    그래서 책 이벤트에 많이 응모를 자주 한답니다.
    (블로거님들이 선물로 주신 책도 많이 봅니다 )
    나름 장점이 있는것이.... 책을 고르는 수고를 덜수있고
    보통 좋아하는 책만 보는데 이벤트 응모를하게되면
    완전 다양한 독서가 가능하네요 ㅎㅎ

    • 2013.05.15 18:01 신고

      저도 예전엔 그렇게 했었는데요 ㅎㅎㅎ 나름 장단점이 있는거 같아요.ㅎㅎㅎ 억지로 서평을 써야한다는 그런 느낌이 ...ㅎㅎㅎ

  • 2013.05.15 12:18 신고

    저도 책을 읽는것 보다,
    책이 쌓이는 즐거움이 더 큽니다ㅠㅜ
    잘 읽고 갑니다^^

  • 2013.05.15 14:59 신고

    저도 샇여있는 책들을 빨리 다 읽어야 하는데 걱정입니다^^

  • 익명
    2013.05.16 13:42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