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자의 기록] 문명의 발전

반응형

“당신은 과거에 비해, 이를테면 중세시대나 르네상스시대와 비교했을 때 현재의 문명이 더 발전했다고 생각하십니까?” 라는 질문을 던지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렇다’고 대답할 것이다.
문명은 과연 발전하고 있을까 퇴화하고 있을까?
이것은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의 문제이다.





농경사회보다 살기 좋고, 멋진 기계들과 자동차, 비행기가 있고, 최신형 퍼스널컴퓨터와 유비쿼터스 시스템 등이 구비되어 있는 현대가 더 발전한 문명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것은 사실 발전을 하든 하지 않았든 더 발전했다고 생각할 수 있다. 문명의 발전도를 판단하는 기준을 단지 ‘시간’에 맞추고 있기 때문이다. 즉, 기원후 100년보다는 200년이, 2000년보다 2010년이 더 발전했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사람의 생각은 시간에 의해 많은것이 좌우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나빠지기 보다는 무언가 더 발전했다고 판단하기 마련이다.


과거 자연과 함께한 오랜 세월이 있었다. 문명은 자연에서 대부분을 것을 획득했고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법을 터득했다. 5,000년 이상 지속되던 농경사회 시스템이 산업자본 시스템에 박살나는데에는 20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오늘날에는 많은 자연을 파괴하며 문명을 변화시켰다. 시도때도 없이 나무를 베고, 공장단지에서는 한 치 앞도 알아볼 수 없을 정도의 매연을 굴뚝에서 내뿜고, 동물을 사냥하여 멸종시키고, 거리낌없이 곤충과 식물을 죽이거나 없애버리고, 흙이 있던 자리에 아무런 감정도 없고 보기에도 안좋은 아스팔트를 덕지덕지 펼쳐놓고, 산이 있던 자리에 다이너마이트를 설치하고, 강물을 막고, 안전을 위한답시고 난방댐을 설치했다가 난방댐의 유효기간이 지나면 난방댐과 산꼭대기 사이에 또 다시 난방댐을 세운다. 또한 오염물을 강물에 펑펑 흘려보내고 공기와 산소를 마음껏 사용하며 모든 것을 자연과 멀어지게 만들었다. 그 결과로 인해 ‘물 스트레스’, 오존층 파괴, 환경 호르몬으로 인해 발생한 원인 모를 질병들이 난무하며, 인간뿐만 아니라 자연까지 모두 파괴해버리는 전쟁과 전염병, 식량 부족, 해수면 상승, 자외선의 강도 증가, 자본 지상주의, 로켓이나 인공위성 발사로 인해 구멍이 뚫린 지구의 방화벽과 그 사이로 들어오는 엄청난 우주 먼지들, 그리고 무자비하게 캐내는 석탄과 보석, 금, 은, 대리석같은 사치품의 향유 같은 사건들이 발생했다.

확실히 편리하고 환경이 좋아진 현대이지만 과연 문명이 발전했다고 할 수 있을까?
기준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숫자를 예를들어, 일반적으로 1보다 2는 크다. 즉 발전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기준을 +(플러스)가 아닌 -(마이너스)에 둔다면 2는 1보다 작다. 발전이 아니라 더 멀어진, 그러니까 퇴화한 것이다.

자연과 멀어진 현대. 자연을 파괴한 오늘.
과연 문명을 발전한 것인가? 퇴화한 것인가?
만약 은하계 멀리 지구와 정반대로 진화하는 제2의 지구가 있다면, 그 지구는 기원전에는 슈퍼컴퓨터와 로봇들과 함께 살다가 오늘날에는 공룡이나 호랑이와 함께 살지 않을까?




반응형

댓글(15)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2 21:07

    저는 더 이상 인간은 진화하는 것이 아니라 기계만 진화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몇 년 전에 자동으로 야채를 써는 특이한 요
    리기구가 미국에서 나왔는데... 칼로 써는 것조차 귀찮아서 그
    런 걸 만드나 싶었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2 21:33

    정말 놀라운 발상인거 같습니다 ㅎㅎ

    문명... 정말 꼭 필요했을까요?
    인간의 삶의 행복에 정말 좋은 영향을 줬을까요?

    알베르트 슈바이처가 노벨 평화상을 받으러 오슬로에 왔을 때 세계인을 향해서 호소했던 말이 생각나네요.

    "과감하게 지금의 상황을 보십시오! 인간이 초인이 되는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 (생략) ... 이 초인은 초인적 힘을 지닐만한 이성의 수준에는 올라서지 못했습니다 ....(생략) .... 우리가 이전에는 온전히 인정하려고 하지 않았던 사실, 이 초인은 자신의 힘이 커짐과 동시에 점점 더 초라한 인간이 되어간다는 사실이 이제는 명명 백백해졌습니다. ....(생략) .... 그러나 근본적으로 우리가 의식해야 할 점은, 이미 오래 전에 의식했어야만 했던 점은 초인으로서의 우리는 비인간이 되었다는 사실입니다."

    -------------

    이 글과는 별개로
    언젠간 저도 티몰스님처럼 많은 생각들을 블로그에 표현하고 싶습니다.

    그럴려면 좀 더 열심히 블로그를 운영해야겠네요~
    항상... 도움을 요청할때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2013.07.04 18:04 신고

      댓글로 미루어보아... scape님도 충분히 저보다 더 멋진 글을 쓰실 수 있을거라 믿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4 22:15

      도와주시고 믿어주시고..
      정말 감사드립니다!

  • 2013.07.02 21:48 신고

    없어도 다 살았었는데, 정작 없다면? 이라는 생각을 하면 막막해지는
    자신을 보는 게 지금 저의 현실.

    지구를 사랑해야지 하면서도 내가 쓰고 싶은대로 팍팍 쓰기만 하니까요.

  • 2013.07.02 22:05 신고

    역시 재밌는 역발상입니다~ㅎ
    헛점 투성이인 우리의 개념체계, 결코 불가능한 발상은 아닌듯 하군요?!
    조금 더 현실적으로,,,
    문명이 발달하고 기술진보가 급속히 진행되어 왔음에도, 그 전에 비해 그만큼 행복해 졌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그다지 많지는 않을 듯...

  • 2013.07.03 07:54 신고

    재밌네요..ㅎㅎ
    잘보고갑니다.

    • 2013.07.04 18:04 신고

      매번 읽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관심 부탁드립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3 09:45

    인터넷뉴스에 보니 제3지구를 찾았다고 하더라구요.. 그곳엔 공룡과 호랑이가 살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
    잘 보고 가요~ 오늘은 빤짝 해가 떳네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13.07.03 13:14 신고

    총,균, 쇠에서 제레미 다이아몬드가 지적했던 부분과 상당부분 비슷하네요^^ 저희는 인터넷 및 현대 문명의 혜택을 누리고 있지만 정글에 가면 바보가 되잖아요 ㅡㅡ; 좋은 글 읽을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