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부석사 맛집] 종점 식당 - 산채비빔밥과 청국장의 정석

반응형

오늘 소개할 영주 부석사 맛집은 산채비빔밥과 청국장이 맛있는 종점식당이란 곳입니다.
영주 부석사 입구에는 여러 식당들이 몰려있는 식당가라 할 수 있는데요. 최근에는 커피를 즐기는 분들을 위한 카페 등도 있어서 좀 더 편리해진 것 같습니다. 마찬가지로 영주 부석사 입구에 위치한 종점식당은 저도 처음 가본 곳인데, 여러 블로거분들의 리뷰를 참고하여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영주 부석사는 기본적으로 절이기 때문에, 산과 함께 위치해 있는 곳이지요. 따라서 수려한 산세와 부석사의 웅장함, 그리고 입구에 있는 맛난 음식들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습니다. 절이나 산 하면 역시나 떠오르는 것들이 있는데요. 대표적으로 해물파전과 막걸리 혹은 동동주가 있을 것이고 밥류로는 된장찌개라든지 청국장, 산채비빔밥 정도가 될 것 입니다.

이 곳 영주 부석사 맛집 종점식당에서는 모든 메뉴들이 다 존재하지만 저렴한 가격에 적당한 양을 갖추고 있는 산채비빔밥이 괜찮은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된장찌개 대신 청국장을 주고 있어서 손님의 오감을 만족시켜줍니다.
 


▲ 입구 X배너를 통해 대략적인 메뉴를 볼 수 있습니다.

최근에 외부가 전체적으로 리모델링 된 것처럼 보입니다. 겉보기엔 매우 현대식처럼 보이지만 내부는 우리들이 익히 알고 있는 그런 식당의 인테리어(대부분의 산이나 절 입구에서 볼 수 있는 식당가)를 갖추고 있습니다. 지저분 하거나 그렇지 않고 깔끔한 편입니다.


산채정식과 청국장정식이 따로 메뉴화 되어 있는데, 산채비빔밥을 주문하면 산나물+청국장을 동시에 맛볼 수 있기 때문에 추천드리고 싶은 메뉴입니다. 더불어 동동주와 해물파전 or 도토리묵 or 손두부 정도를 곁들인다면.... 그야말로 환호성이 나오겠죠? 캬~~~~




▲ 내부는 생각보다 넓습니다. 많은 테이블을 갖고 있습니다. 아마 단체고객들을 맞이하기 위한 배치가 아닌가 싶습니다. 식당 안의 메뉴판에서 전체적인 메뉴 모두를 볼 수 있습니다.


저희 일행은 산채비빔밥을 주문했습니다.

(원래 계획은 밥과 함께 동동주와 해물파전 한 점 하는 것이었는데, 중간 중간에 간식을 많이 먹었더니 배가 불러 포기해야 했다는 후문이....)




▲ 산채비빔밥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반숙으로 나오는군요!





▲ 정갈하고 깔끔한 반찬들이 이어서 나옵니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반찬의 양은 살짝 아쉬운 편입니다. 매우 소량이 나오는 편이더군요. 아마 모두 다 먹은 다음 조금 더 달라고 이야기하면 더 줄 것으로 생각됩니다.




▲ 얼핏보면 빨간 된장찌개처럼 보이지만, 청국장입니다. 밥보다 청국장이 더 맛있더군요^^




▲ 고추장과 반찬 이것저것 투하~! 후 청국장 몇 숟갈 퍼 놓고 마구 비벼주면 산채비빔밥 완성! 이거 먹고 힘내서 올라가야죠! 산은 아니고 부석사지만....




▲ 영주 부석사 맛집 종점식당의 근방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간판도 있으니 잘 찾아보세요. 주차장에 주차 후 부석사 입구 쪽으로 조금 올라가야 보입니다. 제가 간 곳은 종점식당이지만 종점식당 외에도 근방에 비슷비슷한 맛집들이 많으니 다른곳들도 함께 방문해보시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하겠습니다.







반응형

댓글(49)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