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자의 기록] 발전의 끝 #2

반응형

우리는 어디까지 발전할 수 있을까?
발전의 끝은 어디일까? 발전이라는 객체의 정상을 정복하려면 도대체 어디까지 발전을 해야만 하는걸까? 더 이상 발전할 것이 없는 곳은 존재하는 것일까?

인간은 먼 과거에서부터 지금까지 진화를 거듭해오면서 발전하고 있다. 직립보행을 할 수 있게 되었고, 펴평균 키, 평균 몸무게, 평균 체력, 평균 폐활량, 평균 수명이 늘어났다. 그리고 동시에 각종 질병이 늘어났기 때문에 의료계는 큰 업적을 남겼다. 이 모든 것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우리들은 인간의 진화라는 관점을 스스로에게 대입해보지 않는다. 수 만, 수십만년 이상 걸리는 진화라인에서 우리들이 살 수 있는 한 평생은 단지 하나의 점 정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의식을 좀 더 확장해보면 오늘날 우리들은 인간 진화에서 중간 어디쯤, 아니면 초반부 어디쯤, 그것도 아니라면 마지막 부분쯤 어딘가에 위치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나중에는 손가락이 6개, 팔이 4개가 되거나 충분한 영양 공급을 통해 평균 키가 3M 이상이 될지도 모를일이다. 기대수명은 150년, 200년을 육박하게 될 것이고, 인구는 줄어들지만 그만큼 수명이 늘어났기 때문에 여전히 자원을 소비하는 그래프는 상승세를 타게 되면서, 더 나쁜 공기와 더 나쁜 물을 먹고 살게 될 수도 있다. 더 많은 것을 보기 위해 눈이 3개가 필요할지도 모른다.

우리가 살고있는 현재는 과거로부터 진행되어온 진화의 결과물이다. 그리고 아직 끝이 아니다. 만약, 인간이 진화하는 전체의 과정을 축소시킨다면, 진화가 끝나는, 말하자면 인간이 진화할 수 있을대로 진화하여 더 이상 진화할 수 없을만큼의 성체(adult)가 되는건 언제일까?

살아가면서 아주 조금씩 아주 느리게 실제로 우리는 진화하고 있다. 손가락이 6개가 되기 위한 밑작업을, 평균수명이 200년이 될 기반을 실제로 만들어나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볼 때, 우리 아이들의 손가락이 6개라고한들 전혀 이상한일이 아니다.

우리는 지금 어느정도 성체에 접근해있을까?


반응형

댓글(4)

  • 2014.02.05 20:04 신고

    문득 진화와 진보가 함께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램을 남겨 봅니다.
    인류의 진화에 비해 삶의 진보는 더디기만 한듯.....

  • 2014.02.05 20:41

    우리는 진화와 발전을 위해 불완전한 몸으로 태어났는지 모르겠습니다.

  • 2014.02.06 11:46 신고

    글쎄요.... 생각해보아야 할 문제인 듯 합니다. 죽는 날까지 진화를 하겠지요^^ 이전에 읽었던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파라다이스라는 책에서는 사람이 꽃가루를 통해 종족을 번식시키는 방식으로 진화하는 내용이 나오는데 발상이 참 독특하더라구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14.02.14 14:15

    DNA 유전정보의 변화를 보았을 때, 자연유전을 통한 진화로는 손가락이 6개 팔이 4개이기는 힘들 것입니다. 다만 인위적으로 보완하여 슈트로 입을 수는 있겠지요. 인간의 진화보단 기술의 발전이 빠르지 않을까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