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를 처음 배울때가 생각이 난다.

반응형





자전거와 컴퓨터를 처음 배울때가 생각이 났다.
갑자기 무슨 이유에서 인지 모르겟지만 생각이 났다.



매번 세발자전거나 타던 꼬맹이였던 나에게,
아무런 안전장치가 없는 이륜 자전거는 그야말로 신세계였다.
남자라서 그런지 모르겟지만,
주변 친구들 중 몇몇은 벌써 능숙하게 이륜 자전거를 탈 실력이었다.
부러운 눈으로 쳐다만 보다가 나도 자전거를 타보기로 했다.

대게 그렇듯, 아버지에게 엄격하면서도 무섭게 자전거를 배웠다.
처음에는 왜 그렇게 중심을 못 잡았는지.......
왜 그렇게도 많이 넘어지고 쓰러졌었는지.... 지금은 이해가 안될 정도지만,
그때는 그랬다.

무척이나 많이 넘어지고 쓰러졌던 기억이 난다.
아마 계절은 여름쯤으로 기억이 나는데, 온 다리에 상처 투성이 었다.
약국에서 산 과산화수소 한통을 몇일만에 다 써버린 기억도 난다.

그쯤되면 포기할법도 한데, 어린 나이임에도 나름대로의 목표가 있었는가보다.
넘어지고 쓰러지고를 꽤 오랜기간 반복했었다.
친구들과 함께 배웠으면 더 재미있었을까? 좀 더 빨리 탈 수 있었을까?
당시에는 자세한 계획없이 무작정 집 앞으로 나가서
자전거 위에서 이리저리 넘어져보는것 밖에 할 줄은 몰랐던것 같다.

적어도 내 눈에는 자전거를 잘 타던 친구들에게 가르쳐달라고 졸라보았지만,
사실 그들도 넘어지고 쓰러지면서 몸으로 터득한것이라서,
가르쳐줄것도 없고 가르침 받을것도 없는... 웃기는 상황이었다.

어느 순간부터 자전거를 탈 수 있게 되었는지는 기억이 없다.
딱 한가지 기억이 나는건 자전거를 타려고 시도할 때 뿐이다.
아직도 생생하게 남아있는 기억 중 한가지는,
"자전거를 잘 타는 사람들은 어떤 기분일까?" 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그 기억만은 아직도 살아 있는듯 하다.

왜 그랬었는지는 모르겠다.
아무튼 그때는 그랬다.

2011년 6월 3일 금요일. 문득 생각이 났다.





반응형

댓글(14)

  • 2011.06.03 18:36 신고

    어릴적에 자전거 배우다가 다친 상처가 아직도 남아있네요... ㅠㅜ

  • 2011.06.03 22:05 신고

    예전에 자전거에 보조바퀴를 떼었는데 이리저리 넘어지던 추억이 생각나네요..

  • 2011.06.03 22:44

    저도 자전거 배울때, 뒤에서 많이 잡아 줬었는데 ~ ㅋㅋ 옛날 생각이 나네여 ㅎㅎ
    자전거 타게 되니, 오토바이는 저절로 타지게 되더라고요 ^^ 택트 많이 타고 다녔었는데 크크크

    잼있는 글 잘 보고 갑니당 ~ 즐건 주말 되세요 ^^

    • 2011.06.04 10:11 신고

      오토바이도 재밋어요 ㅋㅋㅋ
      안전장비만 착용하면..... 은근 귀찮지만...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04 22:47

    대부분 "안 놓을테니까 앞만 보고가~" 이런 거짓말에 속아서 자전거를 배우곤 하죠.ㅋㅋ

    • 2011.06.06 10:16 신고

      맞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많이 낚였다는 ㅋㅋㅋㅋ

  • 은이가 보는 세상
    2011.08.16 11:47

    전 아직 자전거를 무서워해서 배우질 못했는데 어째 해야 하나요? ㅋㅋ

  • 2011.10.09 23:47

    자전거 타기는 잘생기고, 잘 좋아하는, 공중 그네, 하하했다. 당신 같은 지원합니다.

  • 2011.10.10 22:49

    자전거 타기는 잘생기고, 잘 좋아하는, 공중 그네, 하하했다. 당신 같은 지원합니다.

  • 2011.10.21 14:10 신고

    티몰스님 글 보니까,
    저도 계속계속 넘어지다가 결국은 혼자 제대로 타게 된 기억이 나네요 ㅎㅎ

    정말 많이 넘어졌었어요. 저는 혼자 조용히 자전거를 끌고 나가서
    (보조바퀴 달린 네발 자전거였는데, 무거운 제 친구 태워주다가 보조바퀴가
    부숴졌거든요. 그렇다고 부모님이 고쳐주시거나 새로 사주시지 않았음 ㅠㅠ)

    그렇게, 백번넘게 넘어지면서 자전거를 배웠었죠. 지금은 참 좋은 추억이네요 :D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