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스캔어플-에버노트에서 만든 모바일 스캐너 Scannable

반응형

에버노트에서 만든 모바일 스캐너 Scannable

크로스 플랫폼 지원과 가벼운 기능으로 많은 사용자를 가지고 있는 에버노트. 스마트 시대 노트 프로그램의 끝판대장이라 할만합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런저런 고급 기능들이 추가되면서 꽤 무거운 괴물 노트 프로그램으로 변했습니다만, 여전히 많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직장인분들이라면 스마트폰에 에버노트 하나쯤은 설치되어 있을 것 같은데요.

에버노트 사에서 모바일 스캐너인 Scannable 이라는 앱을 제작해 배포하고 있습니다. 제목 그대로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은다음 해당 사진을 에버노트를 비롯한 다른 곳으로 보내는, 스캐너의 역할을 해주는 앱입니다. 에버노트라는 믿을만한 제작사에서 만든 앱이라 신뢰가 갑니다.

종이의 활용도를 높이는 최고의 방법이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있는데요. 문서나 종이들을 우선 스캔 후 나중에 모아서 정리하는 방법도 괜찮은 전략이 됩니다. 게다가 무료입니다.


문서나 포스트잇, 영수증, 메모지, 명함 등 대부분의 종이들을 스캔할 수 있습니다. 파일 형식은 PDF나 JPG를 지원합니다. 설정에서 자동을 선택할 경우, 낱장의 스캔 문서는 JPG로, 여러 장짜리 스캔 문서는 PDF로 처리합니다. 이 자동 파일형식 시스템은 편리하군요.


사실 비슷한 스캐너 앱이 많이 출시된바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CamScaner같은 앱이 그것이죠. 지금까지는 서드파티 스캐너 앱으로 사진을 찍어 스캔한다음 그 사진을 에버노트나 사진함에 집어넣어 관리하는 방식을 이용했는데요. 보통 사진 촬영 후 문서의 가장자리를 일일이 선택해줘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습니다만 Scannable에서는 강력한 자동인식 기능이 있어 가장자리를 선택해줘야하는 번거로움이 많이 해갈될 것 같습니다. 같은 제작사인 만큼 에버노트와의 연동성은 기대해볼만 합니다.


추가적으로 명함을 찍어 관리하는 명함관리의 기능까지 함께 갖추고 있습니다. Linkedin 연동 기능까지 제공하는데요. 국내에서 Linkedin 활용도는 높지 않기 때문에 얼마나 활용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에버노트나 사진으로 명함을 관리하는건 좋은 선택은 아닌데요. 검색이 안되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명함은 명함대로 따로 관리하는데요. 아이폰의 연락처와 연동 가능한 CamCard라는 앱이 좋더군요. 인식률도 나름 괜찮은 편이라 오래도록 쓰고 있습니다.

좌우간 일반 문서나 영수증 따위의 많은 서류들을 에버노트로 관리하기에 최적화 된 스캐너 앱이 나와 기대가 큽니다. 현재 일반 문서를 명함으로 자동인식하면서 제목이 사라지는 등의 사소한 오류가 있는데 앞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해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글 OCR은 아직 제공되지 않는 것같은데 나중에 유료 서비스로 풀릴지 어떨지는 지켜봐야할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아이패드와 아이폰용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아직 안드로이드용은 없네요. 보다 자세한 사항은 Scannable 페이지에서 확인해보세요!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