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을 대하는 자세

반응형

정월대보름을 대하는 자세

1월 15일. 음력 기준으로 새해의 첫 보름날이다. 농사의 시작일이기도 하다. 오곡밥을 지어먹는 날이다. 안동에서는 오곡밥을 흔히 찰밥이라고 부른다. 더불어 묵은 나물과 국을 곁들인다.

가장 밝은 달이 뜨는 첫 날이기 때문에 아침부터 부럼을 깨고(부럼깨기), 더위를 팔고(더위팔기, 보통 해뜨기 전에 팔아야한다고 알려져있다) 밤에는 달맞이 후 달에게 소원을 빈다.

만약 삼재가 들어있다면 입던 속 옷, 손톱과 발톱, 머리카락 등을 모아 한꺼번에 태워 액운을 정화시키는 문화도 있다. 근래에는 절에서 단체로 많이한다. 특히 날재(나가는 삼재)엔 필수적으로 해야한다고 알려져있다.

2015년인 현재에도 특정 공간에서 달집태우기, 정월대보름 행사가 많이 열린다. 짧은 종이에 소원을 써서 달집에 달아두면, 정해진 시간에 불을 붙여 타올라 하늘로 올라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때 밝은 달에게 소원을 빌면 될 것이다. 행사장에는 전통방식의 팽이치기, 투호, 널뛰기, 제기차기 등을 체험해볼 수도 있다.

경북 안동에서는 대보름 자정을 전후하여 과거 제사 형식인 도산부인당제, 마령동별신제와 놋다리밟기 하회별신굿탈놀이, 쥐불놀이 등의 모습도 엿 볼 수 있다.

과거보다 약해지긴 했지만 1년 중 깊은 의미가 있는 날이다. 전국에 풍요가 깃든다. 모퉁이만 돌면 봄이 기다리고 있을 것 같은데 여전히 추운 날씨다. 바쁘게 살다보니 이런저런걸 챙기는게 쉽지 않은데, 운 좋게도 아래층 아주머니가 아침일찍 주셔서 찰밥을 먹을 수 있었다. 올해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은 기분이 드는 하루다.

반응형

댓글(1)

  • 2015.03.05 14:59 신고

    지인 분은 밤에 불 안 끄고 자야 된다고 난리를 피우시던데, 상식적이지 않은 풍습도 많은 것 같아요. 사진만 봐도 배가 고픕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