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동쪽 끝, 태양과 가장 가까운 울릉도의 일출

반응형

우리나라 동쪽, 태양과 가장 가까운 울릉도의 일출

울릉도에선 우리나라 동쪽 끝의 일출을 볼 수 있다. 독도에 거주하지 않는 이상 독도보단 멀지만 일반인이 갈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위치라 특별하다. 태양과 가장 가까운 일출은 그 자체로 황홀했다. 별다른 특색은 없었지만 태양과 가장 가깝다는 그 의미가 남다르기 때문이다.

울릉도에서 일출을 볼 수 있는 곳은 행남해안산책로 가는 길에 있는 휴게광장 옥상이다. 새벽부터 해안산책로를 따라 걸어가지않는 이상 이 곳이 가장 잘 보인다. 도동항 여객선터미널 위에 있다.

원래는 일출을 감상할 계획같은건 없었다. 하지만 전날 울릉도 아저씨와 술마시며 이야기를 하다가 이 곳 일출 풍경이 아주 멋지다는 소식을 듣고 곧바로 결심했다. 역시 정보수집이 매우 중요하다. 인터넷으로 조사한 울릉도의 일출 시간은 오전 6:30분경 이었는데 실제론 6:10분쯤에 해가 올라왔다. 인터넷 시간보다 한 20분~30분 정도 일찍 나가는게 좋다.


일출보다도 일출이 시작되기 직전의 그 붉은 풍경이 너무 보고싶었던터라 새벽 5시에 일어났다. 함께 묵었던 선생님은 "젊은 사람이 이렇게 일찍 일어나는거 처음 봤다"면서 칭찬을 해주었는데, 울릉도까지 가서 잠만자고 있을 수도 없는 노릇이라 부지런히 다녔다. 전날 술 마시고 자정이 다되어서 잠을 잔 까닭에 눈도 덜 뜬 상태에서 밖으로 향했다.

5시 30분쯤. 이미 날은 밝아오고 있었고 붉은 수평선은 모습을 드러낸지 오래였다. '아차! 늦었다'싶어 뜀걸음하듯 옥상으로 올라갔다.

옥상에는 꽤 많은 관광객이 모여있었다. 삼각대를 설치한 디지털카메라도 보이고 삼각대+휴대폰도 보였다. 삼각대가 있었으면 동영상이라도 촬영해볼까 싶었지만 양 손이 전부였던터라 그냥 사진만 찍었다.

바람이 세차고 엄청 추웠다. 낮에는 더울만큼 따뜻했던 울릉도의 날씨였는데 확실히 새벽과 아침에는 추웠다. 해안가인데다 일교차가 컸던 날이다. 모자를 덮어쓰고 덜덜 떨면서도 일출을 보기위해 끝까지 버텼다. 우리 일행 중에는 나 밖에 없었다.


조금 기다리니 슬금슬금 태양이 올라왔다. 푸른 바다를 붉에 물들이며 올라오는 그 장면은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좀 피곤하고 고단했지만 일출을 본 건 정말 잘한 일이었다. 날씨가 좋아야 가능한데다 쉽게 볼 수 없는 일출이니까. 아름다움 그 자체였다.




반응형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