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맛집 - 당북동 밀양돼지국밥에서 국밥 '절단내기'

반응형

안동 맛집 - 당북동 밀양돼지국밥에서 국밥 '절단내기'

안동 신시장은 내 어린시절 놀이터 구역이었는데 신시장 인근에도 맛집이 꽤 있는 편이다. 어릴땐 그저 항상 있는 식당 정도로 치부했었지만 어느정도 나이가 차고 관심을 갖고 지켜보니 새로운 것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상권과 유동인구가 예전만 못하다 하더라도 역사와 전통이 있는 식당들은 시민들이 발걸음하는 이유로 충분하다. 오랜시간 장사하며 정글처럼 거친 시장경제에서 지금껏 살아남았다는 점만으로도 방문할 까닭으로 부족함이 없다.

그 중 국밥집 대표 주자로서 인기있는 곳은 밀양돼지국밥이다. 안동우체국 맞은편 골목에 바로 위치한 곳으로 저렴한 가격과 뛰어난 맛, 후식인 요구르트가 떠오르는 곳이다. 입 맛 까다로운 안동人들에게 사랑받는 곳인만큼 어지간하면 후회하지 않는다.

안동우체국 앞 골목에 위치해있다. 예전에는 주차가 다소 불편했었는데 몇 년 전에 도로가 정비되면서 약간의 주차공간이 생겼다.


이 곳의 첫번째, 그리고 어쩌면 가장 큰 부분이라 할 수 있는 장점이 가격이다. 돼지국밥이 5,000원인데 사실 이 가격도 오른 것이다. 돼지국밥은 많이먹어봤어도 수육백반은 안 먹어봐서 이 날 수육백반을 먹어보려고 했었는데 아쉽게도 제공하지 않는다고했다. 결국 돼지국밥 주문!


밑반찬은 싱싱하고 깔끔하게 나온다. 새우젓과 깍두기, 고추와 마늘, 쌈장이 포함된다. 그 외에 몸에 좋은 부추와 양파도 있다. 고추는 매운 고추와 맵지 않은 고추가 따로 나와서 매운 고추를 잘 못먹는 나같은 사람에겐 아주 유용하다. 가장 맛있는 반찬이라면 깍두기. 이 곳 깍두기는 다른 곳과는 아예 차원이 다르다. 아삭하고 시원하면서도 짭쪼름한 것이 돈 받고 팔아도 될 정도.


이 곳 돼지국밥에는 기본적으로 어느정도 간이 되어있는 듯한 맛이지만 입 맛에 맞게 소금이나 후추로 추가 간을 할 수 있다.


적당한 크기의 대접에 깔끔한 국밥이 알맞게 나온다. 밑반찬인 부추를 넣어서 먹는 것도 좋은 선택이다.


돼지고기도 먹기 딱 좋은 사이즈로 들어있고 무엇보다 국물이 얼큰하고 진하다.


밀양돼지국밥인만큼 따로국밥은 아니고 밥과 함께 말아져서 나온다.


이 곳의 하이라이트인 후식 요구르트. 이 후식이 또 얼마나 맛있는지... 국밥과 요구르트가 은연 어울리지 않는 것 같지만 희한하게 이 곳에서는 맛있게 먹게된다. 1인당 1개를 준다.

오늘도 이렇게 국밥 한 그릇을 절단냈다. 이 곳에만 가면 항상 절단내지만... 맛있는 국밥 한 그릇 저렴하게 먹고 싶은 분들이라면 당북동 밀양돼지국밥이 좋은 선택일 수 있다. 일요일은 휴무다.


반응형

댓글(1)

  • 우힛
    2016.02.08 15:14

    나이를 한살씩 먹어가니 이런음식이 땡기는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