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맛집 타이라우동 니코고보우동

반응형

후쿠오카 맛집 타이라우동 니코고보우동

후쿠오카 맛집으로 평가받는 타이라 우동. 현지에서는 굉장히 인기라서 리뷰 사진을 볼 때 마다 웨이팅 줄이 장난이 아니었다. 찾는 길은 구글맵을 이용해 알맞게 잘 찾아갔는데 도심 근처에 있는데도 모퉁이를 돌아야 건물이 보이는 형태라 자칫하면 헷갈릴 가능성도 있다. 우리가 타이라 우동에 갔을 때는 전혀 식사시간이 아니었는데도 불구하고 꽤 많은 손님이 있었지만 천만다행으로 웨이팅은 없었다. 사실 이것만해도 여행시간을 아주 많이 절약할 수 있다. 타이라 우동은 캐널시티 근처에 있다.

타이라 우동 입구. 입구가 무슨 건물이나 집처럼 생겨서 자칫하면 지나쳐버리기 일쑤다.


타이라 우동 메뉴판. 한국어 메뉴는 없는것 같고 전체가 일본어로 된 메뉴라서 잘 골라야한다. 일본어를 거의 못읽는 까막눈인 나는 그저 멍… 뭐가 뭔지 알 수가 없다. 그나마 일행 중에 일본어를 그나마 읽을 수 있는 친구가 있어서 다행이다. 영어로 된거라도 있으면 좋을텐데 ㅠㅠㅠ. 뭐 아무튼 그래서 니코고보우동을 시키게 됐다.


타이라 우동은 그렇게 크지 않은 내부인데도 좌석 배치가 최적화 돼 있다. 서빙해주시는 아주머니도 굉장히 친절해서 가게의 이미지가 좋아진다. 오픈 주방으로 우동 장인이 면 뽑는걸 직접 볼 수도 있다.


니코고보우동


튀김고기우엉우동이다.


겉보기에는 국물이 맑아서 밍밍할줄 알았는데 NO! 굉장히 시원하고 구수한 맛이다. 대박인데?


타이라 우동은 현지인들 뿐만 아니라 한국 여행객들, 그리고 혼자서 일본을 여행하는 홀로 여행객들도 많이 찾는 곳인가보다. 이날도 우동을 맛있게 먹고 있는데 한국인으로 보이는 어느 여성분이 혼자와서 어쩌고 저쩌고 막 우동을 시켜먹는걸 봤다. 딱봐도 혼자 여행하시는 분인데 굉장히 부러웠다. 해외를 혼자서 여행하는건 큰 용기가 필요하고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는 스릴을 즐길 수 있어야하기 때문이다. 나도 베트남과 홍콩 마카오를 혼자 여행한적이 있지만, 일본은 한번도 혼자서 여행해보지 못해 아쉬웠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혼자서 한 번 여행해보면서 나를 시험해보고 도전해보는 시간을 가져보고싶다고 생각했다.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맛있는 우동이다. 고기와 튀김이 듬뿍 들어있는데 나는 가장 맛있었던게 역시 튀김이다. 우동 국물에 살짝 젖은 그 튀김의 부드러움이란…


나는 면보다는 국물이 굉장히 맛있어서 다 먹었는데 다른 리뷰들을 찾아보니 그 분은 국물보다 면이 더 낫다고… 역시 사람마다 다 다른듯. 추천하는 맛집!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