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경험은 아쉬움을 남기고…

반응형
이제 약 1시간후면 7월 31일이다. 즉, 7월의 마지막 날이 된다.
세월은 지나고 난 뒤에 살펴보면 참으로 빠르게 느껴지는 특성이 있다.
시간이라는 개념은 사람이 만들어낸것이지만, 사람이 어떻게 컨트롤 할 수 없기 때문에 더더욱 애착이 간다.




2012년도 어느덧 7월의 마지막날이 되어 버렸다.
7월만으로 한정해서 살펴보면, 31일간 우리들은 정말 많은 경험을 쌓아 올렸다.
마지막이라는 단어.
이 단어가 주는 그리움과 애잔함은 사람의 감정을 이리저리 휘두르는 지휘자처럼 느껴진다.

모든 경험은 아쉬움을 남긴다.
그리고 이런 아쉬움은 일차적인 욕구가 아닌 고차원적인 욕구에서 비롯될 때 기억에 오래 남는다.
먹는것이나 잠자는 것 같은 단편적인 욕구에서 비롯되는 아쉬움은 그리 오래남지 않는다.  "2010년 7월 30일에 먹었던 냉면의 국물을 남기지 말 걸..."이라고 후회하거나 거기에서 아쉬움을 느껴서 1년 이상 지속하는 사람은 없을것이다.
반대로, 감정에 대한 부분이나 추상적인 개념에서 비롯되는 아쉬움은 상당히 농도가 짙다. "부모님께 사랑한다고 자주 말할 걸..." 이라든지 "그때 그 사람에게 잘 해 줄 걸..." 같은 것들은 오랜기간동안 혹은 평생동안 가슴 한켠에 남는다.


그러고보니 어린시절 방학때 보던 TV프로그램이 생각난다.
그때 나의 유일한 낙은 오전에 TV에서 시리즈로 방영하던 만화영화였다.
제목은 아쉽게도 기억이 나지 않는데, 상당히 재미있게 보면서 단 1편도 빠트리지 않고 봤던 기억이 있다.
그러나 언젠가는 만화영화가 끝난다. 대부분은 방학기간에 맞춰서 프로그램이 짜여서 있으므로 방학이 끝날 때쯤 만화영화도 끝이 났다. 길진 않지만 장기간동안 그 만화를 시청하던 1명의 시청자로서 그 만화의 마지막회를 볼 때 정말 큰 아쉬움을 느꼈다. 그 시절의 모든것이 잊혀졌지만 그때 느꼈던 그 아쉬움 자체만은 아직도 고스란히 남아있다.


아쉬움을 느끼지 않는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나 모든 경험이 아쉬움을 남긴다는 가정하에서 우리들은 아쉬움을 느끼지 않을수가 없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사람도, 이 글을 읽고 있는 사람도, 그렇지 않은 사람도 매 시간, 매 분, 매 초, 매 순간에 어떤 특정한 경험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우리 인간들은 아쉬움을 느끼도록 프로그래밍된 어떤 비극 소설의 주인공은 아닐까?
매번 경험을 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들어진 상태에서 아쉬움을 느끼지 않을 수가 없는데, 본능적으로 아쉬움을 느끼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에 이런 상상은 충분히 가능하다.

때로 아쉬움은 후회와 혼용되거나 동일시 되곤 한다.
그러나 내가 생각하기로 아쉬운 느낌과 후회는 약간 다른 면모를 지닌다.
이것을 천천히 분석해보는것도 괜찮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아쉬움은 다른 사람과 공감대를 형성하는데에도 도움이 된다.
같은 강의를 들었던 다른 수강생과 내가 마지막 강의날 아쉬움에 대한 감정을 교환한다면, 상대방과 나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서로의 감정을 느낄 수가 있게 된다. 이런 사실로 미루어볼 때, 아쉬움은 사회적인 면모를 지니고있다. 어쩌면 아쉬움이란 좀 더 사회적인 사람들이야말로 많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이다. 만약 그 누구와 만나지도 않고, 그 누구와 이야기하지도 않고, 그 무엇도 하지 않는 사람은 아쉬움을 느낄 수 없고, 다른 사람과 아쉬움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할 수 없을테니까 말이다.

가능하다면 아쉬움을 느끼지 않고 싶지만, 아쉬움을 느낄 때야 비로소 사회적인 인간임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역설적인 아이러니를 무엇으로 해결할텐가?


아쉬움은 우리에게 잠재능력이 더 있음을 반증하는 증거가 되기도 한다.
예를들어, 어떤 프로젝트를 마쳤을 때 "좀 더 잘할 수 있었는데..."같은 아쉬움이 들 때가 있다. 이것은 나에게 좀 더 잘 해낼 수 있는 능력이 있음을 반증한다. 단지 그 당시에 그것을 몰랐을 뿐이다.
100점 만점에 80점을 채우면 나머지 20점이 여백으로 남는다. 이 나머지 여백이 우리들에게 아쉬움을 남기고 동기부여를 하며 잘 해낼 수 있는 능력을 선사한다.


모든 경험은 아쉬움을 남긴다.
그것이 어떤 경험일지라도 아쉬움을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
우리들에겐 상상할 수 있고 생각할 수 있고 되짚어 볼 수 있는 두뇌와 능력이 있다.
아쉬움을 많이 느끼는 사람일수록 더 많은 경험을 하고있다고 볼 수 있다.
1개의 일을 하면 1개의 아쉬움을 느끼겠지만 2개의 일을 하면 2개의 아쉬움을 느낄테니 말이다.

친한친구와 헤어질 때 우리는 무척이나 아쉬워한다.
하늘의 뜻으로 인연이 맺어져서 잠깐이나마 어떤 일을 함께했던 동료와 헤어질 때도 아쉬움은 남는다.
인간들은 이런 아쉬움을 실컷 떠들고 웃으면서 풀려고 하거나 알코올같은 약물에 취해 잠깐동안 잊어보려 애쓴다. 인간이 할 수 있는것이 고작 이정도다. 전쟁의 역사를 살펴봐도 적을 죽인 후 술을 마시고 밤새도록 취하는것이야말로 전형적인 뒤풀이였다.

그래서 7월이 마지막을 앞에 둔 오늘. 캔 맥주를 사왔다.
먹고 자야지.
내일은 또 내일 따로 술 먹을지도 모르지만, 일단 아쉬움이 농도짙게 남은 오늘같은 밤에는 작은 술이 담긴 캔 몇개가 아쉬움을 달래주는데 좋은것 같다.


반응형

댓글(7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