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자의 기록] 땔감

반응형

인류가 불을 발견하고 난 뒤로 불을 피울 수 있는 땔감이 필요해 졌다.
땔감으로 사용되는 것은 주변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나무를 이용했다.
그러나 나무는 구하기가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무게가 무겁고 물에 약해서 관리하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나무 대신 땔감으로 이용하게 된 것이 바로, 식물이다.
식물 중에서도 수분 함양이 적고 불에 잘 타는 성질을 가진 억새풀이나 갈대 등이 이용되었다.




사람들은 마을을 구축할 때 주로 강가나 산 근처에 자리를 잡는다.
그래야만 쉽게 물을 구할 수 있고, 여러가지 생활적 편의를 담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강 근처에 자리를 잡은 사람들은 강을 여러가지 형태로 이용을 하게 되는데,
그러면서 점점 강 바닥에는 퇴적물이 쌓인다.

강 근처와 바닥에 퇴적물이 축적되면 잘 흐르던 물류가 느려지게 된다.
빠르게 흐르던 물류가 느려지면 강에서는 여러가지 식물들이 서식하게 된다.
주로 볼 수 있는 것들이 바로 강 근처에 자라는 식물들인 것이다.

예전에는 땔감이 부족했던 관계로 강가에서 억새풀이나 갈대가 올라오면 사람들이  전부 베어가 버렸다.
그래서 강물은 다시금 빠르게 흐를 수 있었고 생태계는 유지될 수 있었다.

현대화 된 문명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LPG나 도시가스 같은 재원을 사용한다.
이제 땔감은 별 필요가 없어져버렸다.
강에서는 억새풀이나 갈대가 미친듯이 번식하게 되고, 강이 흐르는 속도는 점점 더 느려지게 된다.
강물이 흐르는 속도가 느려지면, 당연히 물고기들은 살지 않게되고 생태계는 파괴된다.
혹은 느린 물에서만 살 수 있는 뚱뚱하고 힘 센 특정 물고기 종만이 엄청 늘어나게 되면서 생태계를 짓뭉개버리기도 한다.

모든게 이런식이다.
한가지가 사라지면 그와 연관된 많은것들이 우후죽순으로 사라지거나 변하게 된다.
우리는 단지 땔감이 사라지고 가스로 대체되었을 뿐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이 외에도 땔감을 사용하지 않음으로써 발생하는 수 많은 문제들이 산재해 있다.
그렇다고 강제로 땔감을 사용하게 할 수도 없는 노릇.
해결책은 무엇인가?




반응형

댓글(36)

  • 2012.11.07 23:11 신고

    어려워요. 현실적으로 하나 적어본다면, 갈대로 종이같은 걸 만들어서 부수입원으로 활용 (..)

  • 2012.11.07 23:12 신고

    저는 좀 낙천적인 성격이라 다른 대안이 생겨날거라 예상합니다.^^

  • 2012.11.08 02:56 신고

    다른 에너지 자원을 찾아야죠 뭐 ㅎㅎㅎ

  • 2012.11.08 08:31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12.11.08 10:07 신고

    심오한 내용이네요

  • 2012.11.08 10:39 신고

    오늘아침에 출근하는데 차가 유난히 없어서 라디오를 트니
    수능날이더라구요.

    그래도 다행이 날씨는 많이 풀린듯하네요.
    오늘만 버티면 불금이 기다리니
    즐거운 하루 되셔요.

  • 2012.11.08 10:43 신고

    땔감을 사용해도 문제가 되는 것들도 있고, 사용 안해도 문제가 되는 것들도 있고,
    뭐든지 적당히~~가 중요한데.. 그 적당히를 어떻게 잘 맞추느냐가 관건일거 같은데 말이죠 ㅋㅋㅋㅋ

  • 2012.11.08 11:15 신고

    음...조금 다른 관점에서 본다면, 사람이 땔감으로 갈대나 억새를 베어내기 전의 생태계는 어땠을까요?
    저는 사람이 손대면 망가진다는쪽에 더 무게를 두는 쪽이라...어차피 사람이 끼어들기 시작한게 지구나이에서 보면 찰나의 짧은 시간이라 알고 있어서 말이죠...

    • 2012.11.10 10:30 신고

      좋은 지적이십니다.
      사람이 강물을 이용하기 전엔 갈대나 억새 같은 풀이 자라지 않았거나 자랐더라도 아주 소량만 자랐을 것 같습니다. 강 바닥에 퇴적물이 많이 쌓이기 전일테니 말이지요.
      혹은 우리가 모르는 어떤 동물이 갈대나 억새 등을 먹잇감으로 이용했을 수도 있겠구요~

  • 2012.11.08 11:41 신고

    좋은 글 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2012.11.08 13:27 신고

    좋은 글 너무너무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 2012.11.08 14:23

    순리대로 자연그대로가 ....인간의 욕심이겠죠..모든게..!?

  • 2012.11.08 15:00 신고

    이렇게는 생각해보지 못했는데... 심오하네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2.11.08 15:41 신고

    우리 사회에서 보면 편리한거 좋은것을 개발하면 우후죽순 엄청 생겨납니다 그것을 팔기위해 엄청난 판매상이 늘어나고 그만큼 소비도 이루어집니다 그반면 그로인해 생긴 문제점들은 한참후 문제가 중증일때 알아채고 뒤늦게야 해결책을찾곤하죠....

  • 2012.11.08 23:21 신고

    역시 나쁜것은 쉽게 없어지지 않네요...
    잘보고 갑니다 ㅋ

  • 2012.11.09 00:19 신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2012.11.09 11:52 신고

    하나의 편리를 얻으면 그에 대응하여 불편의 결과가 따라오는게 자연의 이치인것 같네요.
    빠른 속도의 발전이 결코 기쁜일만은 아님에 공감이 됩니다.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2012.11.10 01:45 신고

    땔깜이라.... 가끔.. 대학로 식당가면.. 장작을 보기는 합니다.ㅎ

  • 2012.11.11 18:28 신고

    초기 인간의 자연친화설과 비슷하네요. 애니메이션에서도 이와 같은 의견을 본 적 있습니다.
    때론 애니메이션은 그 어떤 정보 매체보다 확실한 메시지를 남겨 주거든요. 저로서는 인간이
    자연에 그래도 도움이 되는 역할도 했다와 전혀 아니다 어느 쪽이 맞는지 잘 모르겠네요;;

    • 2012.11.12 22:03 신고

      어쨋거나 자연과 함께 살아가야 하는 인간이니... 도움이 되기도 했고 아닌적도 있었고. 그랬을거 같아요.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