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자의 기록] 전문가 #2

반응형

진짜 전문가는 누구일까?
예전에는 농부나 어부가 전문가였다. 그들은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어떠한 감각과 정신적 지식을 바탕으로 남들이 보기에 거의 불가능할 것 같은 일들도 척척해 내기 일쑤였다. 어떤 식물은 언제 피고, 어떤 어종은 언제 잡히는지, 또 어종들의 모양을 보고 건강상태가 어떤지 등을 알고 있었던 듯 하다. 그런것들은 과학적으로 증명되기 훨씬 이전부터 존재해왔다. 즉, 고전 전문가들(농부나 어부 등)은 자연과 대화를 할 수 있는 사람들처럼 보였다.




산업시대에는 기술력으로 전문성을 판단했다.
그들은 냉장고를 조립하고 에어컨을 설치할 기술을 가지고 있다. 사용설명서나 설치설명서를 보지 않고도 기계만을 보고 기계를 자유자재로 다룬다. 평범한 사람이 1시간 걸릴 작업량을 그들은 30분 이내에 완료한다. 그들의 전문성은 다른 사람들은 거의 모르는 어떤 분야에 특화되어 있다. 아무것도 모르고 경험도 없는 일반인이 에어컨을 설치해야한다고 상상해보라. 설치설명서 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그들의 기술은 매우 유용하다. 그들은 조립을 하고 설치를 하며 기계와 소통한다. 단지 기계의 ‘삐~’거리는 소리만으로도 기계의 상태를 측정할 수 있다. 그들은 기계와 대화를 할 수 있는 사람들처럼 보인다.

지식사회에서 전문가는 누구일까?
많은 지식, 특정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다. 오늘날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런 일을 하고 있다. 인터넷 전문가, 광고 전문가, 건축 설계 전문가, 토목 측정 전문가 등등.
하지만 지식 전문가들이야말로 아무것도 할 줄 아는 게 없다. 그들은 자연과 대화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기계와 소통하는 것도 아니다. 오로지 추상적인 정보나 데이터만을 빠삭하게 외우고 있을 뿐이다.
사실 지식전문가의 필수조건은 지식이다. 지식은 배우면 되는게 아닌가? 시간과 환경만 조성된다면 누구나 전문가가 될 수 있는게 아닌가? 오늘날의 전문가가 농부나 기계공처럼 자신의 전문을 가지고 할 수 있는게 도대체 무엇인가?
자식의 지식을 알려주는 강연이나 컨설팅, 자신의 지식을 활용하여 다른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알려주는 정도다. 하지만 이런것들로 말미암아 당장에 눈에 보이는 어떠한 결과를 볼 수는 없다. 따라서 오늘날의 전문가들 중에서는 ‘반쪽 전문가’가 넘칠 수 밖에 없다. 농사를 못 짓는 농부는 전문가가 아니다. 에어컨을 설치하지 못하는 에어컨 기사는 전문가가 아니다. 하지만 지식전문가는 무엇으로 판단할텐가? 무엇으로 증명할텐가?

어쩌면 오늘날의 전문가들이 가지고 있는 전문성은 별 쓸모없는 것들인지도 모른다. 그들은 기계공 앞에서 허무해지고, 기계공은 농부나 어부 앞에서 허무해질 것이다. 자신의 전문성이 얼마나 하찮은지 깨달을 테니 말이다.

결국, 고작해봐야 반쪽밖에 되지 않는 어떤 지식을 조금 더 많이 알고, 특화된 분야에 전문성을 조금 가지고 있다 해서 남들을 무시하거나 그들보다 위에 군림하고 있다는 생각은 위험하다. 오늘날 지식인과 전문가들에게 겸손이 필요한 이유다.



반응형

'칼럼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 3자의 기록] 문명의 발전  (15) 2013.07.02
[제 3자의 기록] 하루 24시간  (37) 2013.06.21
[제 3자의 기록] 전문가 #2  (37) 2013.06.20
[제 3자의 기록] 전문가 #1  (26) 2013.06.19
[제 3자의 기록] 하고싶은 일  (27) 2013.06.17
[제 3자의 기록] 발전의 끝  (14) 2013.06.11

댓글(37)

  • 2013.06.20 17:27 신고

    '벼 이삭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는 속담이 생각 납니다.
    겸손은 꼭 필요한것 같네요.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2013.06.20 17:33 신고

    요즘은 전문가가 아닌 전문가군요~!
    안타깝습니다..

  • 2013.06.20 20:02 신고

    자신이 전문가라 자부하는 사람들에게 한번쯤 이 글을 읽게 하고 싶네요.
    생각을 많이 하게 만드는 글 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0 21:31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잘 보고 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0 22:02

    너무 좋은글 잘 보고 간답니다~
    편안한밤 되시길 발애ㅛ~

  • 2013.06.20 22:08 신고

    앨빈 토플러의 권력이동이라는 책이 생각났습니다. 이전에는 힘이 직접 체험하거나 눈으로 볼 수 있는 유형자산이었지만 시대가 지날수록 우리가 인식하기 힘든 수단으로 변하고 있잖아요.. 전문성도 그런 측면에서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13.06.20 23:50 신고

    좋은 글이네요.
    많은 생각을 하게되는거같습니다.

  • 2013.06.21 03:43 신고

    모두들 어느 한 분야에서는 '전문가'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여러 명을 비교할 수는 없지요, 다들 각자의 분야가 있는거고 거기에 높고 낮음은 없으니깐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07:24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08:33

    겸손해야 좋은거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09:52

    우리가 사는 사회는 눈 깜짝할 사이에 많은 것들이 빠르게 바뀌고 있는거 같습니다~
    새로운 것이 빠르게 계속 생겨서 그것만 해도 배울게 많은데, 이미 가지고 있는 지식도 시간이 흐름에 따라 과거에 배웠던 것과는 의미가 변해서 새롭게 다시 배워야 하고

    ... 이러다가 나중에 이러한 빠른 흐름에 지쳐서
    지치고 못따라잡으면 구세대라고 불리는 걸까요?


    가끔은 정글로 가고 싶다는 생각도 드네요 ^^
    항상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포스팅 감사합니다~

    • 2013.06.21 18:10 신고

      정글도 배울 게 참 많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3 01:27

      그래도 정글은 하나를 익히면 그것을 제법 길게 써먹을 수 있으니까 그런건 부러운거 같습니다.

      ... 그렇지만 확실히
      정글이든 우리가 사는 사회든 배울건 참 많다는 공통점이 있군요.

  • 2013.06.21 10:02

    전문가에 대해 쓰신 글을 읽다보니....급 엉뚱하게 16년간을 쭈~~ 욱~~ 하신 달인 생각이..ㅋㅋ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10:38

    좋은 글 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하고 유익한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 2013.06.21 13:39 신고

    전문가는 아니지만 항상 겸손할게요~ㅎ

  • 2013.06.21 14:08 신고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 보내시길 바랄게요~^^

  • 익명
    2013.06.21 15:55

    비밀댓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16:41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즐거운 금요일 되시길 바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21:34

    확실히 지식을 바탕으로 일종의 권력자 행세를 하는 사람들을 많이 봐왔습니다.
    저부터도 친구들이나 지인들 앞에서 그랬던 것 같아 부끄럽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