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자의 기록] 시한부 인생

반응형

우린 모두 시한부 인생을 살고있다. 기껏해봐야 수 십년, 길어봐야 백 수십년 짜리 시한부 인생말이다.

시(時 때 시), 한(限 한정할 한), 부(附 붙을 부). 기간이 한정되어 있다는 뜻이다. 따라서 꼭 불치병에 걸리거나 식물인간이 될만큼의 큰 사고를 당하지 않더라도 우린 모두 시한부 인생이다.




사 람들은 마치 영원히 살 수 있는 것처럼 행동한다. 마치 절대로 죽지 않을 것이란 믿음을 가진 사람처럼 말이다. 조금만 귀찮으면 무언가를 미루기 일쑤다. '다음에 하면 되지'라는 생각 때문인데 사실 그 '다음'은 없을 수도 있다. 누군가와의 만남, 당장 떠나지 않으면 기회가 없을지도 모를 여행, 친구들과의 담소, 참여하는 스포츠, 술자리, 하고싶은 일과 좋아하는 일, 꿈, 독서, 산책, 명상 등 거의 모든 것들을 '지금'이 아니라 '나중'으로 미루고있다. 물론 나중은 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없을 수도 있다. 우리에게 시간은 한정되어 있다.

사람들은 자신이 시한부 인생이란 사실을 이해하지 못한다. 젊음, 시간, 삶, 현재의 모든 것들이 앞으로도 꾸준히 계속될 것이라는 착각에 빠진냥 살아간다. 그들은 불행하다. 분명 한계가 있는 시간을 살아가면서도 그 사실을 깨닫지 못했기 때문이다.

아주 친한 친구들에게 '내 인생은 시한부다'라고 이야기해보라. 그들은 흠칫 놀라면서도 한편으론 농담처럼 여기면서 별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다. 자신의 인생이 시한부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않다.

한 정되어 있다는건 소중하고 아껴써야한다는 의미다. 무엇이든 '지금'이 아니면 절대 못한다. '지금'은 단 한번 뿐이고, 우리가 한번의 인생에서 마주할 수 있는 '지금'은 무한정 존재하지 않는다. 지금 당장 당신의 인생이 시한부라고 생각해보라! 불치병에 걸렸든 암에 걸렸든 어떤 이유에서건 시한부라고 상상해보라. 그리고는 앞으로 어떻게 살 것인지, 지금 해야할 것은 무엇인지 떠올려본다면 결코 후회하지 않는 촘촘하고 보람찬 '지금'을 보낼 수 있다.



Featured photo credit: AndYaDontStop via flickr cc


반응형

댓글(4)

  • 2014.07.08 08:55

    하루를 알차게 보내라는 의미 같군요. 흠..

  • 2014.07.08 09:24 신고

    그러게 말이예요...
    왜들 그렇게 아둥바둥....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4.07.08 16:36 신고

    중학생 때 교회에서 영화보여준다고 해서 봤던 빠삐용이 생각나네요. 시간을 낭비한 죄... 소중한 시간 오늘도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알차게 보내야겠어요. 요즘 일이 많아져서 바쁘게 하루하루를 살지만, 무조건 바쁘게 시간을 보낸다고 시간을 알차게 썼다고 볼 수도 없을 것 같아요. 만사에는 다 때가 있는데, 지금의 때에 뭔가 소중한 추억을 남기고 싶네요. 그것이 세계여행이 될 지, 국토대장정이 될 지, 아직 정하는 중입니다.

  • 보케르돼지
    2014.07.08 18:17

    "내가 헛되이 보낸 오늘 하루는, 어제 죽어간 이들이 그토록 바라던 하루이다." 그리스 시인 소포클레스의 말인데요.
    글쎄요, 지금을. 현재를. 시한부의 인생이라 생각하며 보람차게 시간을 활용하라는 끝문장은 이해를 하겠습니다.그렇지만 말이죠,
    시간이 한정되어있다고, 가정을 하고 내가 인생을 한정된 시간 속에서, 소중하게 의미있게 보람차게 막상 활용할수있을까요? 시한부라는 극단적인 문장으로 첫 단추를끼워서 결국 지퍼까지 잠근격인데요. 어떻게 받아들이냐의 차이지만 약간은 이데올로기 적 이라고 느낄수도있을것같습니다. 인간에게 있어서 다음이란 말은 우선은 존재합니다. 다음기회에, 다음 이시간에, 다음에 만나면 이라는 사람들이 흔히 쓰고 활용하는 문장인데요, 어찌보면 그 '다음'을 기약하는것은 상대방을 배려하여 쓰는 것 또한 될것이고, 또 다르겐 자신이 회피할수있는 여지를 만들수있는 개구부 인 격이죠. 하루의 가치는 늘 새롭습니다. 하루가 지나면 또다른 하루가 시작되고 그 하루가 보람차건 엉망이 되었건간에 새로운차원의 도약을 발판을 다질수도있는 계기가됩니다.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쪼개어서 활용하는것은 좋습니다. 조각조각 체계적으로 말이죠, 그렇다면 물론 거기에 따른 반작용도있을수도잇겟지만. 우리는 어찌됏건간에 의미가있든 없든 보람차든 안차든 시계 바늘에 앉아서 원하든 원하지않든 시간을 흘려 보내고있는것이죠, 그렇다해서 어떠한 상황을 고려하여 그것의 참된 의미를 부여하기란 어렵습니다. 개개인이 느끼는 눈높이는 다를수가있으니깐요, 자 그렇다면 우린 과연 시한부라는 문장아래 어떠하게 움직이고, 어떠한 행동을하여야 보람찬것일까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