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끔했던 경남 밀양 국수나무

반응형

깔끔했던 경남 밀양 국수나무

밀양 호박소 얼음골 여행을 마치고 이제 집으로 되돌아갈 시간. 오후까지 물에서 놀다보니 시간이 조금 애매했다. 휴게소에서 점심겸 저녁을 먹을지, 아니면 밀양에서 먹고갈지 난상토론을 하다가 결국 밀양에서 먹기로했다.

무엇을 먹을지 결정하는 과정에서 블로그 검색도 하고, 호박소 케이블카 주차요원 아저씨한테 물어보기도 하는 등 수단과 방법을 안가리고 행동했다.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많이 나왔었는데 아무래도 무리수가 있는 것 같아, 결국 일행 중 한 명이 밀양에서 로컬을 섭외했다. 밀양 국수나무는 현지인이 직접 뛰쳐나와 안내해준 곳으로 처음에는 국수나라라고 했는데 알고봤더니 국수나무였다. 흔히 국수나라(마치 김밥나라처럼)를 떠올리게 만들어 헷갈리나보다.

국수나무는 밀양 시내에 위치해있는 곳이다. 근처에서 큰 건물이라면 다이소가 있겠는데 시내 도로변에 위치해있어서 한 번만 가본다면 다음부터는 쉽게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입구의 X배너에서 대략적인 메뉴를 확인할 수 있다. 많은 메뉴가 있어서 결정장애가 있는 사람이라면 곤란할 수 있다.


내부 인테리어는 깔끔한 편이다.


테이블에 앉아서 보는 메뉴판. 밀양 시민들도 자주 와서 먹는 집 인가보다. 테이블이 많지 않고 시간이 일렀음에도 우리 외에 다른 손님들도 꽤 있었다.


친구는 냉면을 주문했길래 한 숟갈 맛을 보았는데 일반 냉면과 크게 다르지 않은 맛이었다.


가츠동~ 냄새가 아주 그냥 일품이었고 맛도 좋아보였다. 나도 가츠동 먹을껄... 이라고 생각한 유일한 메뉴.


또 다른 친구가 먹은 콩국수. 나쁘지 않았다는 평가다.


명색이 상호명이 국수나무이므로 나는 국수 종류를 주문했다. 무더운 여름에 딱!! 인 열무국수! 열무도 풍부하게 들어있고 면의 양도 많은 편. 무엇보다 새콤달콤한 국물이 맛있었고, 얼음도 잔뜩 들어있어서 이가 시릴 정도였다.


깔끔했던 한 끼 식사였다. 무더운 날 시원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 맛은 내 입맛엔 평범한 수준이었는데 전체적으로 가격대비 괜찮은 곳으로 보인다.



반응형

댓글(1)

  • 2015.08.25 09:14 신고

    여행지에서 맛집 검색하고 알아 보다 애매하면
    차라리 기존에 알고 있는 체인점을 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 아닐까여~
    이전에 만족 했다면 맛은 보장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