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옥동 홍짜장에서 매운 짜장과 볶음밥 박살

반응형

[안동맛집] 옥동 홍짜장에서 맛있게 매운 짜장과 볶음밥 박살

옥동 4거리 근처. 안동간고등어와 명가 전주24시 콩나물국밥 사이에 있는 아담한 가게. 붉은 간판으로 눈에 들어오는 옥동 홍짜장. 현대적인 디자인을 가진 중국집으로 매콤한 중국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누군가 "홍짜장 갈래?"라고 물으면 대꾸없이 바로 갈 수 있을법한 안동맛집.


옥외 메뉴판으로 우선 탐색을 한다. 일반 짜장이 3,500원으로 저렴하다. 해물쟁반짜장은 2인분 주문시 만원에 맛볼 수 있다. 그외 대표메뉴인 홍짜장과 홍짬뽕, 밥류 등은 적당한 가격선.


내부는 도시적 이미지가 강하게 느껴질만큼 깔끔하다. 매운 음식을 위주로 판매하는 곳이다. 홍짜장과 홍짬뽕, 홍탕수육은 맛있게 매운 홍 삼형제라고 한다.


제대로된 메뉴판도 살펴본다. 메뉴판에 고추 1개~3개 까지의 매운 단계가 있는데 매운걸 잘 못먹는 나는 2단계 정도가 적당한 듯 싶었다. 사장님은 많이 맵다하였는데 홍짜장 같은 경우 2단계 이지만 충분히 먹을만했다. 반면에 사천볶음밥은 1단계인데 홍짜장보다 매운 맛이다. 고추 단계가 100% 정확한건 아닌 듯하다.


공기밥도 추가로 주문할 수 있고, 곱배기는 1000원이 추가된다.


주문하면 적당량의 밑반찬이 들어온다. 김치와 단무지, 양파.


먼저 해산물볶음밥. 고추 단계가 없는 평범한 메뉴이지만 홍짜장이라는 식당 이름만큼 살짝 매운 맛도 난다.


사천볶음밥. 색깔부터 빨간 것이 꽤 매워보였고, 실제 밥 안에 캡사이신같은 아주 매운 작은 고추들이 들어있어서 화끈하게 매운 맛이었다. 2단계인 홍짜장보다 오히려 더 매웠다.


해물쟁반짜장 1인분. 양도 많고 맛있어 보였다.


대망의 홍짜장. 모름지기 홍짜장에 왔으면 대표메뉴를 먹어봐야한다는 일념하에 고추 2단계를 감수하고 주문했다.


근데 맛이 의외로 좋고 입에도 잘 맞았다. 매운걸 잘 못먹는데도 충분히 먹을만한 수준.


양도 적당한 편이고 매콤한 짜장면의 부드러움과 화끈함이 합쳐져 좋았다. 면을 다 먹고 매운 양념에 밥도 비벼먹기 위해 공기밥을 추가로 주문했다.


밥도 넣어서 이렇게 먹고나니 배가 불룩한게 제대로 한 끼 먹은 느낌이다. 한국인이라면 역시 매운맛이라고 하는데, 맛있게 매콤해서 적당한 매운맛으로 입맛을 살리는데 제격이었다.




반응형

댓글(2)

  • 우힛
    2015.09.29 00:56

    간만에 들렸다갑니다^^

    홍짜장을보고있자니 소주생각이 나는군요 크으

  • 완전비추
    2016.09.12 21:30

    칵테일 새우로 튀김옷 범벅 깐쇼새우 만드는 이집 완전 비추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