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옥동 청와삼대

반응형

안동 옥동 청와삼대

옥동 우체국 근처. 기존에 삼겹살 무한리필집 기와집이 있던 자리였는데 기와집이 없어지고 새로운 음식점 청와삼대가 들어왔다. 깔끔한 외부 디자인으로 리모델링 되었지만 내부는 기와집과 크게 다르지는 않았다. 좌식테이블 말고 홀 몇 자리가 더 생긴 정도로 바뀌었지만 기존 인테리어도 청와삼대랑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함께간 친구는 여기가 본점인줄 알고 있었지만 사실 여긴 프렌차이즈 지점이다. 딱보면 알아야하는건데...


옥외 메뉴판으로 탐색을 시작한다. 족발류와 보쌈류가 메인메뉴인 식당이다. 가격이 꽤 쎈 편이라 엄두를 내기가 어렵다. 2만원 후반 대였어도 생각해볼법하겠는데 3만원 중반대는 지갑이 오히려 닫히는 것 같다.


세분의 대통령을 모신 이근배 조리장의 사업소다. 친구놈은 이 분이 여기에 계신줄 알고 한껏 들떠서 군침을 흘렸다. 하지만 옥동 지점이므로 이 분은 여기 안계시다고 알려줬다.


족발과 보쌈, 칼국수 류를 판매한다.


점심시간에 방문해서 근처 직장인분들이 식사를 하고 계셨다. 우리도 자리를 잡고 앉았다.


메뉴판으로 메뉴를 보니 그림이 있어서 좀 더 시각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너무 비싼 메뉴들 뿐이라 눈길은 자연스럽게 칼국수류로 향했는데, 점심특선메뉴인 마늘보쌈정식이 눈에 들어왔다. 보통 식당에서 점심특선을 이용하면 높은 확률로 맛있고 저렴하게 먹을 수 있다보니 여기에서도 정식 주문! 근데 점심 특선인데도 8천원이다..


물과 앞접시를 먼저 준다. 물은 생수를 주는게 특이했다.


내부는 대충 이렇게 생겼다.


점심특선 메뉴가 들어왔다. 밑반찬이 우선 들어왔다. 저기 떡갈비는 약간 차가웠지만 진짜 맛있었다.


보쌈에 먹을 쌈채소와 샐러드 등이 차려졌다.


메인메뉴인 마늘보쌈. 2인분 치고는 양이 좀 부족했다. 그리고 양념장이 서빙이 되지 않는 실수가 발생했다. 원래 안주는가 싶었지만 물어보니 역시 서빙 과정에서 빠진 것이었다. 벨 눌러도 오지도 않고 ㅠㅠㅠ


아무튼 이제 밥과 먹으면 식사 끝!


이지만 공기밥 뚜껑을 열어보니 밥이 너무 조금 들었다. 안그래도 많이먹는 사람에게 이 정도 밥이라니 ... 먹으면서 밥 1공기나 2공기를 더 시켜먹을까하다가 관두었다. 이정도 양이면 한 3공기는 더 먹어야 할 것 같았기 때문이다.


식사를 마치고 바로 옆에 뚜레쥬르가 있길래 배가 덜차서 빵과 우유를 사먹었다.




반응형

댓글(2)

  • 우힛
    2015.09.29 00:58

    음 뒷말이긴 하지만 새로생기거나 겉은 그럴사한 식당에 가면 먼가 하나는 빠지더라구요

    서비스라던지 양의만족감이 떨어진다던지

  • 영곤빵
    2015.11.08 12:27

    여기 저도 두번인가 가봤는데

    제일 큰 문제점은 양이 적다..(가격이 싼 것도 아님..)

    그렇다고 압도적인 맛도 아님..(청와대 조리장..의 이름값이 아까움..)

    서비스가 빠릿빠릿하지도 않고 그닥 친절하지도 않음..

    옥동 주변이면 보쌈&족발 맛집이 상당히 많은데

    이 곳이 딱히 메리트를 가지기 힘들어보이더라구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