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도청 근처 풍산 엄마양푼이동태탕

반응형

안동맛집 도청 근처 풍산 엄마양푼이동태탕

안동 경북도청 인근은 많은 공사현장과 관광객이 들락거리는 장소다. 풍산 방면은 하회마을 근처를 제외하면 온통 논밭 뿐인 촌동네라 할만했는데, 도청 효과로 인해 역대급으로 인기를 끄는 명소가 되고있다. 그런만큼 근처에 음식점들도 호황을 누리는 중이고 속속 새로운 음식점들도 들어서고 있다.

30년 전통을 자랑하는 엄마양푼이동태탕도 도청 근처에 있는 안동 풍산 맛집이다.


매주 일요일은 휴무이며 평일에는 아침 6시 30분부터 저녁 7시까지, 토요일은 오후 3시까지 밖에 영업을 하지 않는다. 보통 풍산쪽의 식당들이 오후 7시면 문을 닫기 때문에 저녁은 좀 서둘러먹거나 시내 쪽에서 해결하는게 좋다.


상호명과 일치하는 메뉴인 동태탕이 가장 인기메뉴. 그외에도 김치전골이나 고등어조림 등의 메뉴를 주문할 수 있다. 백반이나 정식 메뉴가 없는건 다소 아쉽다.


우리는 동태탕 2인분을 주문했다.


깔끔하게 차려지는 밑반찬은 간이 모두 알맞고 맛있다.


그리고 나온 동태탕


커다란 양푼이에 가득 담겨 나온다.


맛을 보니 이 곳 동태탕의 하이라이트는 국물이다. 국물이 다소 매콤하면서도 칼칼한게 잘못 먹었다가는 사래 들리기 딱 좋다. 천천히 먹길 권한다.


국물이 구수하고 얼큰해서 점심 식사용으로 적당하다. 여기 국물에 라면사리를 추가해서 먹는게 요즘 유행으로 보였다.



안동맛집 풍산 엄마양푼이동태탕

압도적인 국물 맛에 비해 상대적으로 건더기는 아쉬웠다. 동태의 상태가 좀 까끌하다고 해야하나. 냉동 느낌이 많이 났고 국물 양에 비해 건더기다 다소 부족한 편이었다. 건더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무척 안타까울 부분. 나는 건더기보다는 국물을 선호하기 때문에 관계없었지만. 밥 공기엔 밥이 가득 담겨있어서 배부른 한 끼 식사가 가능한 곳이다. 저렴한 가격에 양이 많아서 아저씨들과 근처 직장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건더기가 아쉬워도 그걸 상쇄할만큼의 국물 맛이 있어서 국물을 좋아한다면 한 번 방문해보시라.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