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시내 밀래한정식 메밀보쌈정식 8천원

반응형

안동맛집 시내 밀래한정식 메밀보쌈정식 8천원

정말 간만에 안동 시내 분수대 옆에 있는 밀래한정식에 방문했다. 이 곳은 예전에 직장인일 때 종종 찾던 한정식 집이었다. 당시에 외지에서 VIP나 손님들이 오면 점심식사 장소로 이용했었고 저렴한 한정식 식단이었던 한 2만원상 정도로 먹었던 기억이 난다. 안동에서 먹는 한정식은 문어를 비롯해 안동의 향토음식이 많이 나오기 때문에 인기가 좋았는데, 특히 외지사람들이 선호하는 식단이었다. 식사대접이 아니더라도 업무차 진행되던 행사에 따라 단체 식사 장소로도 몇 번 이용했었다. 또한 상견례라던지 돌잔치같은 경사 행사에도 종종 이용되던 곳이 바로 밀래한정식이다. 그리고는 한동안 가지 않았던 곳.

이번에 간만에 찾아가봤는데 간판이 살짝 바뀌었다. 뭐가 바뀌었냐면 밑에 초록색 글씨로 ‘봉평 메밀막국수'라는게 추가된걸 알 수 있었다. 예전에 식사할 때는 아무래도 식사 자체가 업무의 연장선상이라 할 수 있어서 다들 모여서 식사하는데 대놓고 사진같은걸 찍는게 예의에 어긋나는 것 같아 사진이 없어서 포스팅을 못했었다. 이번에 제대로 카메라 들고 찾아가보았다.


메뉴도 많이 업데이트 됐다. 기존에 제공되던 밀래한정식 식단을 비롯해서 보쌈정식과 묵밥정식, 갈비찜, 메밀을 주 재료로 하는 막국수와 묵밥, 전병 등의 메뉴가 추가된걸 알 수 있었다. 슬쩍 물어보니 사장님이 바뀌면서 메뉴를 대폭 업그레이드 했다고한다.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말하자면, 가격면에서 한정식이 너무 비싸기 때문에 한정식은 그대로 제공하되 좀 더 저렴한 메뉴들도 함께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내부는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바뀐게 있따면 벽지 정도?


주문했던 메밀보쌈정식이 나왔다. 8천원짜리 식단으로 엄청 푸짐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고 평범한 수준이다.


그렇다고해서 나쁘다는건 아니다. 오히려 괜찮다. 밥과 국이 따로 나오고,


거기에 1인분에 해당하는 보쌈이 나온다. 고기의 질도 괜찮았다.


배추도 있고


두부도 있는데 이 두부는 사장님이 서비스로 준 것이다. (얼굴이 잘생기면 이런걸 얻어먹는게 일상이 된다)


밑반찬은 총 6가지. 한정식의 밑반찬들로 보인다. 김치나 콩자반, 보쌈을 먹을 때 곁들일 새우젓과 쌈장, 마늘과 고추가 있다.


밑반찬들 모두 입에 잘 맞고 한정식 밑반찬인만큼 고급스러운 녀석들이다. 다만 양이 좀 아쉽다.


오붓하면서도 간편하게 식사 하기에 괜찮은 식단이라는 생각이다.


무엇보다 보쌈이 있어서 깔끔하게 식사하기에 좋다. 그러니까 비즈니스 미팅이라던지 부담스럽지는 않지만 그나마 조금 고급스러운 식사를 원할 때 방문해볼만하다.


전체적으로 엄청 푸짐하다고 할 순 없지만 조합이 괜찮아서 다 먹고나면 배가 부르다. 사실 반찬과 보쌈이 좀 남아서 밥을 한 그릇 더 시켜먹었긴했지만 그정도는 다른 식당에서도 흔히 하는 일이니까 특별하다고 할 순 없다. 전체적으로 깔끔 담백하고 조금은 어른스러운 식사 장소이니 비즈니스에 어울린다. 안동 보건소와 시내 분수대 옆이므로 접근성이 좋다. 보건소에 주차할 때 주의할점은 보건소에서 주는 주차권을 직접 들고 식당에 가야 도장을 받을 수 있다는점이다. 두번 걸음 하기 싫다면 주차권을 꼭 들고 식당으로 가자. 보건소 1시간 무료주차가 가능하다.


반응형

댓글(1)

  • 2016.11.24 13:45 신고

    안녕하세요~

    단돈 8000원에 이런 풍성한 정식을 즐길 수 있다니, 당장이라도 안동으로 여행을 가고 싶어지는데요?

    날이 또 추워진다고 해요. 감기 걸리지 않게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고 산뜻하게 보내세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