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마지막 나무가 사라진 후에야

반응형

<마지막 나무가 사라진 후에야>는,
북미에 살고있는 인디언인 크리족에게 배우는 삶의 지혜에 관한 책이다.
자연친화적인 아메리칸의 인디언들에겐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가?
잘나가는 변호사였던 저자 위베르 망시옹이 크리족을 만나게 되면서부터 많은 깨달음을 얻은 뒤, 이 책을 집필했다고 한다.



특히 이 책은 자연보호에 관해 아주 우회적인 메시지가 담겨있다.
책의 마지막 에필로그에 보면, "퀘벡전력공사 회장에게 수력발전을 위한 댐 건설은 물의 정령을 거스르는 일이라는 것을 납득시킬 수 있을까?" 라는 물음이 나오는데, 무분별하게 자연을 파괴하는 현대인들과 그것으로 풍요롭게 살고있는 이들에게, 자연과 함께하는 인디언들의 예는 곰곰히 생각해볼 문제다.




이 책은 주로 인디언들의 생활양식과 대화에 포커스를 두고 있다.

그들이 살고있는 시간과 공간의 개념, 그리고 아이들을 키우는 모습이나 풍습, 제사 등 우리들이 흔히 살고있는 대부분의 것들을 집중조명하고 있는데, 그것의 대상이 인디언인 크리족일 뿐이다.


저자는 인디언들의 생활양식과 현대인들의 생활양식을 자주 비교한다.

그런 논리를 펼치면서, 대부분의 사항에 대해 인디언들의 방식에 손을 들어주는 모습이다.

그 이유는 아주 단순한데, 인디언들의 방식이 자연과 함께하는 생활이기 때문이다. 





우리들이 잃어버린 가르침은 어떤것들이 있을까?

수만년 이상의 세월동안 인간은 지구에서 생활을 했지만, 고작 몇십년만에 자연환경은 반토막이 나고있다. 자연을 아끼지 않으면 자연도 우리를 아껴주지 않는다는것을 어쩌면 우리네 조상들, 그리고 고전풍습을 그대로 답습한 인디언들의 문화에서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이 책을 읽다보니, 비슷한 책 한권이 떠올랐다.

동일한 출판사의 책 <하루에 한 번 마음 돌아보기>가 그것이다.

- [서평] 하루에 한 번, 마음 돌아보기 - 뒤늦게 후회하지 않기위한 시간

두 책 모두 인디언들에 관한 이야기지만, 스타일은 약간 다르다.






두 마리 늑대 이야기는 이제는 아주 유명해졌다.

마음속에는 착한 늑대와 악한 늑대가 있는데, 어떤 늑대가 이기느냐하면, 자신이 먹이를 주는 놈이 이긴다는 스토리다. 아이들에게 알려주면 참 좋아할만한 내용이지만, 사회생활을 시작한 딱딱한 성인들에게는 그냥 스쳐가는 이야기로 생각날 정도다.


인디언들은 자연에게도 생명같은것이 있다고 믿는다고 한다.

예를들어, 바람에게도 생명이 있고, 물에게도 생명이 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생명(자연을 포함한)을 아끼고 사랑하는것이 그들의 모습일 수 밖에 없다.


아주 기억에 남는 단 한가지의 이야기가 있는데, 바람에 관한 이야기다.

바람이 불어와서 소리를 내거나, 나뭇잎 따위와 함께 소리를 내는것을 들은적이 있을것이다.

그때의 바람은 단순한 바람소리가 아니라, 우리에게 무언가를 알려주는 메신저 역할을 한다는것이다.

이것은 단지 바람만이 아니라 새소리라든지 물소리에게도 해당한다고 한다.

이 이야기를 듣고, 창문을 열어보니 마침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었다.


'혹시 나의 이런 생각을 바람이 알아채고 고맙다고 이야기하는것은 아닐까?'


생각이 여기까지 미치자, 자연을 더욱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



책 분량은 가벼운 편이다.

집중해서 읽는다면 3시간 정도를 투자하면 완독할 수 있을만한 책이다.

나는 가벼운 책과 무거운 책 모두를 좋아하지만, 섞어보는 편이기에 이 책은 아주 마음에 들었다.


책 제목 <마지막 나무가 사라진 후에야>의 느낌은,

정말 나무가 모두 사라지면 인간들은 후회할것이다! 라는 메시지로 인식했지만,

책을 모두 읽고 난 후 든 생각은 '여기에서 마지막 나무'란 진짜 나무가 아니라, 최후의 인디언들은 아닐까 싶다.

즉, 인디언들이 모두 사라지고나면, 우리들은 도대체 누구에게 고전적인 풍습이나 자연친화적인 모습을 배울텐가? 이것이야말로 마지막 나무가 아닐까한다.



책 내용을 살펴보면, 프롤로그에서부터 시작되는 초반부에는 인디언들의 풍습과 견해들과 현대와의 비교등이 자세하게 나와있다. 반면에 책의 중반부를 넘어서 후반부로 갈수록, 단순히 인디언들의 풍습만을 소개하는 듯한 내용들이 이어지면서, 독자에 따라서는 조금은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역사적으로 볼 때, 인디언들도 결국에는 자본과 과학기술에 무릎을 꿇고 있다.

창과 활만 가진 인디언 전사들이 어떻게 탱크와 불도저를 막아낼 것인가?

과학기술이 더럽혀놓은 자연환경 때문에 인디언들의 모습은 점점 더 보기 어려워지고 있다.

이것은 매우 안타까운 사실이며, 현재에도 진행되고 있는 현실이다.


이 책은 이왕이면 중 고등학생들이 읽어보고 한번쯤 생각해보는 계기로 작용했으면 한다.

물론, 부모님이 먼저 읽은 뒤 아이에게 많은 이야기를 해줄 수 있다면 더더욱 좋다.



마지막 나무가 사라진 후에야 - 8점
위베르 망시옹.스테파니 벨랑제 지음, 권지현 옮김/흐름출판



반응형

댓글(3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5 08:39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잘 보구 갑니닷..!!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5 09:16

    이 책에서 말하는 나무는 인디언들을 야기하는거군요.
    저도 이 책을 한번 읽어봐야 겠습니다..
    책 서평 잘보고 갑니다^^*

  • 2012.07.05 09:19

    비밀댓글입니다

    • 2012.07.06 10:10 신고

      정확한 기간은 잘 모르겠어요~
      이메일을 통해서 우연찮게 알게되어 하다보니....ㅠㅠ
      아마 주기적으로 하는거 같긴 하던데...홈페이지에서 찾아보시면 도움이 될 거 같아요^^

  • 2012.07.05 09:28 신고

    얼마전 아이와 함께 보았던 영화가 생각이 납니다. 나무요정 로렉스 라는 영화였는데요
    엄청 많았던 나무들을 모두 배고 사용해버려서 도시가 황폐해진것을 다룬 만화 영화였어요...
    자연의 소중함을 아이들에게 일깨워주는 영화였는데요...
    그것을 보고 많은것을 느꼇었는데...이 책도 자연의 중요함을 일깨워주는 책인거 같습니다.
    티몰스님이 그동안 읽으셨던 책을 이제 서평으로 만날 수 있게 해주시는것 같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5 09:34

    너굴천하님이 보신 영화 저도 봤는데요^^
    자연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주는 영화였어요^^
    이책도 아이들에게도 도움이 되겠네요^^
    오늘도 활짝웃는 좋은 하루 보내세요^^

  • 2012.07.05 11:02 신고

    아이들에게 일단 읽어보라고
    말해둬야 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5 11:10

    좋은책이네요..서평잘읽고 갑니다^^

  • 2012.07.05 12:16 신고

    마음이 따듯해 지는 책같네요.
    담배한 리뷰 멋지시네요. ^^
    사소하지만 제가 할수있는거 부터 실천해야겠네요. ㅎㅎ
    오늘은 대중교통을 ^^;

  • 2012.07.05 13:05

    저도 읽어보고 싶어지네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2012.07.05 14:21 신고

    참 좋은 책 같아요~
    저도 읽어보고 아이들에게 좋은 이야기좀 해주고 싶어지는군요

  • 장정님
    2012.07.05 15:25

    인간의 노력으로 고도의 기술과 지식을 갖게 되면서,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자연이 지게 되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연과 어울리는 법' 보다는 '기술과 어울리는 법'에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하게 되었다.
    인디언이 말하는 나무는 인디언 뿐만 아니라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말하는 것 같다.
    책을 읽진 않았지만, 잠깐의 서평으로만으로 글쓴이가 정말로 자연을 사랑하고, 아끼는 마음이 전달 되는 것 같다.

  • 2012.07.05 17:43

    비밀댓글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5 21:05

    한 번 읽어보고 싶네요.. 좋은 책은 많이 읽을수록 좋은듯 싶어요 ^^

  • 2012.07.05 21:08 신고

    좋은 책 좋은 글귀 잘 보고 갑니다^^

  • 2012.07.06 00:41 신고

    티몰스님 책 많이 읽으시는구나...

    존경스~~~~러~~ ㅋㅋ

    인성 개발에도 신경써야는데 일 관련책 보기도 벅차내요~^^

  • 2012.07.06 05:48 신고

    자본과 과학기술의 힘이 커지면 커질수록
    우리가 보존해야할 소중한 것들이 참 많아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06 07:48

    많은 지혜가 담긴 책이군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