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추천] 백년백세 삼계탕 - 안동에서 가장 맛있는 인삼주 삼계탕!

반응형

[안동맛집 추천] 백년백세 삼계탕 - 안동에서 가장 맛있는 삼계탕!


안동인이 인정하는, 안동 맛집 추천!
이번에는 안동역 맞은편 쪽에 있는 삼계탕 집 백년백세 삼계탕이다.
부제목은  계속해서 '직접 돈주고 사먹어 본 곳만 리뷰'.

이곳은 아는 사람들의 입소문이 아주 자자한데,
안동 사람들도 잘 모르는 안동맛집이기에, 이번에 직접 소개를 위해 다녀왔다.
사실은 초복에 보신을 제대로 못했기에, 약간 늦은감이 있지만 방문한김에 추천을!
실제론 나 또한 여기엔 처음 가보았다.
매번 가야지 가야지 하다가 항상 못갔었는데, 이번에 큰 마음먹고 방문!

안동맛집 백년백세 삼계탕에는 메뉴가 딱 2가지 뿐이다.
삼계탕과 안동찜닭.
아쉽게도 메뉴판을 촬영하지 못했는데, 안동찜닭 골목보다 찜닭이 조금 저렴하기에, 나중에는 여기에서 찜닭을 먹어볼 요량이다.

아무튼 몸보신을 위해 이열치열이라 했던가.
삼계탕 주문!
가격은 11,000원이다.


주인 아주머니 왈
"삼계탕 가격이 비싼거 아니죠?"
"뭐, 요즘은 대부분 만원 정도 하니까요 허허허"


가격은 싸지도 비싸지도 않은 느낌으로서, 그냥 적당하다.
이쯤되면 중요한건 맛이다.




기본 에피타이저들.

대부분의 맛집들이 그렇듯이 밑반찬들이 구질구질하게 많이 나오지 않는다.

삶은 계란 2개와 그것을 찍어먹을 수 있는 소금. 사실 저 소금은 삼계탕 간을 할 때 사용하면 된다.

그리고 이건 가장 중요한것인데... 우측에 보이는것이 바로 인삼주!

소문으로 듣기에 인삼주를 준다는걸 알고있었는데, 나는 그냥 딱 1잔을 주는줄 알았더니, 아예 1병을 준다.

혹시 우리만? 이라는 생각으로 다른 테이블들을 둘러봤으나 모두 1병.






배가 고프기에 우선 삶은 계란을 잡숴 보자.

맛이 좋다. 시원한 물과 함께 그리고 소금 살짝 곁들여 한입에 쏙.





백년백세 삼계탕은 안동에서 매우 유명한 곳인데.

사실 입소문만 자자하지 공식적인 광고같은건 본 적이 없다.

그만큼 숨어있는 맛집 추출!


자, 이젠 인삼주 차례다.

사실 인삼주야 말로 백년백세 삼계탕의 하이라이트.






요렇게 생긴 작은 잔에 졸졸 따러서 ... 냄새를 맡아본다.

'캬~~'

약간 독하다. 소주보다 조금 더 독한 냄새가 나는것으로 봐서 알콜 도수가 약 25도쯤 되는것 같다.




색이 아름답다.

인삼주라 인삼색인데, 아무튼 입가심도 할 겸 마셔본다.

원샷 노부래끼(One Shot No Break)로 !


크윽.

역시 예상했던것처럼 소주보다 조금 더 독한 느낌이다.

그러나 끝맛이 상당히 깔끔한것이 좋다. 처음엔 쓴맛이 약간 나지만, 끝맛은 인삼의 그 향이 입안에 오래도록 머문다.

분명 이건 어르신들이 좋아할만한 그런 아이템이다.

아, 물론 나도 엄청 좋아하게 될 것 같긴 하지만...

대낮이었기 때문에 잔뜩 마시고 싶은 마음을 억 누를 수 밖에 없었다.




인삼주의 맛에 대해 고민하고 있을때 드디어 메인메뉴 출현!

뚝배기에서 펄펄 끓으며 나오는데 이건 뭐... 말이 필요가 없다.

뚝배기 크기가 일반적인 뚝배기 보다 큰 편이다.

한마디로 양이 엄청 많은것이다!!!





다른곳에서 만원주고 삼계탕 먹느니, 여기에서 만 천원주고 먹는게 훨씬 더 배부르고 맛있다.

일단 닭고기 자체가 아주 맛있고, 국물의 얼큰함이 그것을 지원사격을 해준다.

배를 가르면 밥이 튀어 나오는데, 이건 찰밥인듯 하다.


어쨋거나 배고프다고 허겁지겁 먹을 심산이라면 매우 뜨거우니 주의하시길.


고기의 맛이 정말 일품이다.

고기는 아주 적당하게 익어 있어서 쫄깃하면서도 질기지가 않다.

닭고기 각선미에서 윤기가 흐르는걸 직접 눈으로 본다면 얼굴을 파묻고 먹고싶어질지도 모른다.

고기는 살포시 뜯어 소금에 찍어 먹으면 된다.

고기를 먹는 동안 국물이 적당하게 식어주면 그때부턴 슬슬 발동을 걸어주면 되는데,

이때는 나의 전매특허 셔터 스피드보다 더 빠른 숟가락질로 뚝배기를 난도질내어 버렸다.

그래서 먹는 중간 중간에는 역시나 사진이 없음이다.




정신을 차리고보니 이 지경이다.
아아... 이 사진을 찍기 위해 얼마나 많은 숟가락질을 해야 했던가....
오늘도 밥이 국물에 스치운다.


양이 일단 정말 많기 때문에 여성분이라면 왠만하면 다 먹지 못할것이다.
남성분들도 입 짧은 사람들은 분명히 남길만한 양이다.
음식 남기는걸 진짜 싫어하는 나도 이 사진을 찍기 위해 상당히 고군분투 했다.
삼계탕 옆에 사이드로 나오는 김치와 깍두기. 이거 정말 맛있어서 1번 리필해서 먹었고,
또 나오는 마늘과 고추는 약간 매운편이므로 냄새 맡아보고 드시길 권해드린다.

나는 점심시간 때 방문했으나, 백년백세 삼계탕은 1년 4계절 365일 24for7 anytime 언제 들러도 좋을 곳이다.
어린아이들은 싫어할 메뉴가 될지도 모르겠지만, 보통 사람들은 상당히 좋아할만한 안동맛집이다.

위치는 약간 잘 안보이는곳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주의해서 찾아갈 필요가 있다.
지도를 꼭 확인해서 헤매면서 이 더운 여름 짜증나는 일이 없으시길.

몸보신을, 맛있는 식사를 원한다면 꼭 들러야 할 안동맛집이다.






반응형

댓글(78)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7.25 14:30 신고

    요즘 처럼 더울 땐 삼계탕이 최고죠.ㅋ 역삼동에 마백숙을 전문으로 하는 곳이 있는데, 그것도 일품인데요. 생각나네요ㅠ 점심 배부르게 먹고.ㅋ

  • 2012.07.25 15:52 신고

    혹시 이집 체인사업도 하고 있나요??
    집 근처에 똑같은 상호와 저 도장도 같은거 같던데..
    맞다면 한번 가볼까봐요~ㅎ

  • 2012.07.25 18:53 신고

    한 뚝배기 뚝딱 하셨네요.
    삼계탕에 인삼주까지... 몸보신 중에서도 상급이네요. ^^

  • 2012.07.25 20:16 신고

    역시 삼계탕에는 인삼주를 꼭먹어줘야죠^^
    복날에 삼계탕 못먹었는데 얼른 먹어야겠어요 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5 21:25

    몸보신 삼계탕 최고죠~~
    인삼주는 소화제로 좋아요~~
    삶은 달걀 덤으로 주네요^^
    잘보고 갑니다..

  • 2012.07.25 22:09 신고

    세상에...완전 싹 비우셨군요.
    그렇게 맛있나요?^^

  • 2012.07.26 00:20 신고

    에효.. 제가 얼마전까지 방황을 했는지라 정말 오랫만에 찾아뵙습니다..ㅠㅠ

    그나저나 만 천원이면 요즘물가로는 그럭저럭 보통가격이지요!!

  • 2012.07.26 00:32 신고

    곧 있으면..또 중복인데..~~!!!!! 저는 닭쟁이라고 어머니가
    그러셨거든요.~ 양계장집 주인에게 시집가라던 말씀이 아직도 ㅡ.ㅡ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6 00:39

    삼계탕 너무 좋아해서 저는 사계절 내내 가리지 않고 자주 먹거든요~
    이런 곳이라면 매주 가도 괜찮겠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6 01:45

    아~인삼주 1병 진심 땡기네요 ㄷㄷㄷㄷㄷ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6 02:02

    으아... 안동을 한번 가야겠네 ㅋㅋㅋ
    저도 아직 삼계탕 올 여름들어 한번도 못먹었어요 ㅠ

  • 2012.07.26 02:40 신고

    중복이 몇일 안남았는데 정말 달려가고 싶네요 ^^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
    무더운 여름 건강유의 하시고요 ^^ 편안하고 시원한 하루 되세요 ^^

  • 2012.07.26 03:26 신고

    음..잠을 청하려다가 절망적으로다가...
    이런 고문을...
    아 먹고싶다.
    눈으로 잘 먹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2012.07.26 03:43 신고

    서울에 모 인기 있는 곳은 ...
    16,000원인데 줄을 서서 먹는답니다 ...
    맛은 ... 제가 볼 때는 이해가 안가는 집 ....
    =_=;;; 그런 곳이 있답니다.

  • 2012.07.26 03:54 신고

    이걸 못먹었어요 다시 돌아오지 않는 초복~~~

    오 ... 인삼주... 땡기는데 저도 언제 한번 가봐야겠내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6 06:10

    어제보다 오늘이 더 덮다고 일하는 회사일 끝나고 저녁때 먹으면 좋겠군여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6 06:17

    몸이 허할때 한그릇하면 원기회복되겠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7.26 06:53

    안동에 맛집 삼계탕이군요.
    잘보고 갑니다

  • 윤짱
    2013.01.11 19:53

    여기 글보고 먹으러갔는데 완전실망.일하시는분들 고스톱하시느라 대충음식나오고,삼계탕엔 기름이 너무 많아서 느끼함! 절대가지마세여. 사람도 없고 텅텅비었음.내가 먹어본곳중 최악 !!!!!

    • 2013.01.12 10:34 신고

      여름에는 괜찮았는데... 겨울엔 좀 별로인가 보군요. 비수기라 그런 것 같습니다;;

  • 먀쟈
    2013.05.20 15:42

    저는 겨울에도 종종 방문하는 집인데 여름이랑 달리 조용하고 반찬도 신경써서 주셔서 좋았는데 ^^
    날이 슬슬 더워지니 몸보신하러 또 한번 가야겠네요 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