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추천] 원할머니보쌈 - 점심때 방문하면 베스트 초이스

반응형
[안동맛집 추천] 원할머니보쌈 - 점심때 방문하면 베스트 초이스


안동인이 인정하는, 안동 맛집 추천!
이번에는 옥동 사거리 근방에 위치하고 있는 새로운 보쌈집 원할머니보쌈이다.
부제목은  계속해서 '직접 돈주고 사먹어 본 곳만 리뷰'.

원할머니보쌈은 옥동 사거리 근처에 위치하고 있고, 도로변에 있어서 생각하기로는 사람들이 바글바글 할 것 같지만, 막상 가보면 그정도까진 아니다. 실내는 공간이 넓고, 방도 있으며, 사람들은 주기적으로 적당한 수준.
바로옆에 주차공간도 있다.

안동 옥동 원할머니보쌈에 점심시간때에 방문하면,
점심특선메뉴를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맛볼 수가 있다.
점심특선메뉴는 밥과 찌개, 간단한 보쌈들로 이루어져있으며 가격은 5,000원이니 먹어볼만하다.

이번에는 점심특선메뉴가 아닌 다른 메뉴들을 주문해봤다.
사실 몇번 먹었었는데, 사진촬영은 못했고, 이번에 리뷰할 메뉴는 오리훈제보쌈이다.



주문을 하면 먼저 밑반찬들이 정갈하게 나온다.

나오는 속도는 빠른편이기에 배고픔을 잘 참지 못하는 나같은 사람에겐 아주 좋다.

콩나물국은 시원하고 에피타이저로 즐기기에 안성맞춤!




새우젓, 마늘과 고추, 쌈장 등의 장류들도 나온다.

곧 보쌈위에 살포시 얹혀질 녀석들이다.




드디어 메인메뉴 !

오리훈제와 보쌈 수육을 만날 수 있다.

고기 아래쪽엔 구멍이 송송 뚫린 판이 있고 그 아래쪽엔 약간의 물이 담겨있다.

그리고 그 아래에서 약한불로 물을 데워 수중기를 발생시키면, 시간이 지나도 따뜻한 고기를 맛볼 수 있는것이 특징이다.


다른 보쌈집도 이렇게 해주는지는 잘 모르겠다.





윤기가 자르르 흐른다.

보쌈 수육은 역시 부드럽고 맛이 좋다.

오리훈제는 그냥 평범한 느낌이다.

안동 옥동 원할머니보쌈에서 이마트 방면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유명한 오리고기집을 만나볼 수 있는데, 역시 오리고기는 오리고기 전문점에서 먹는게 좋아보인다. 그래도 맛있긴 하다. 고기니까!




백김치.

보쌈을 보쌈해서 내 입으로 가져다주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것의 이름은 무엇인가?

보쌈김치? 정구지? 이름과 종류는 잘 몰라도 먹는데엔 아무런 지장이 없다.

아주 맛있기 때문이다.

원할머니보쌈에서 제일로 맛잇는 녀석은 바로 이 녀석.

이녀석과 찌개만 있어도 밥 몇 공기는 해치울 수 있을 것 같다. 나중에 도전해볼까 싶지만, 그러면 고기가 눈물을 흘리지 않을까?


아웃포커싱 되었지만 뒷쪽엔 쌈무.

백김치 + 쌈무 콤비네이션은 입안을 즐겁게 해준다.




요런식으로 3합을 이루게 하여 먹으면 아주 좋다.





혹은 수저 신공으로 탑을 쌓아도 좋다.

이왕이면 야채를 많이 넣고, 고추나 마늘, 쌈장들과 곁들어 먹는게 맛이 좋은데, 그만큼 잘 어울리는 것들로만 메뉴가 구성되어 있는듯 하다.




보쌈을 먹다보면 된장찌개를 준다.

된장찌개도 맛 없는 집은 진짜 맛 없는 경우가 많은데, 옥동 원할머니 보쌈은 찌개의 맛이 괜찮은 편이다.

대부분의 맛집에서 된장찌개를 기준으로 선호도의 당락을 결정하게 된다.

마치 된장찌개는 요리사나 식당의 얼굴을 보는것과도 비슷하다.




밥에 슥슥 비벼서 먹거나, 그냥 미친듯이 퍼먹으면 된다.

뚝배기에 담겨 있으니 따뜻함이 오래간다.




게 눈 감추듯 사라진 고기들.

가격대비 고기의 양이 부족하다.

옥동 원할머니보쌈에서 식사할 때, 개인적으로 권해주고 싶은 메뉴는 '점심특선메뉴'다.

먼저 점심특선메뉴를 맛본 뒤에 만족스럽다면, 다른 메뉴를 주문해보는 코스를 추천하고 싶다.

점심특선메뉴를 제외하면 다른 메뉴들의 가격대는 약간 비싼편이기 때문이다.

차이가 나도 너무 차이가 나는게... 아무래도 아이러니다.




식사를 마친 뒤의 처참한 현장.
아쉬움에 젓가락질을 해보지만, 먹을 수 있는건 풀떼기 뿐이었다.
얼른 나가서 시원한 커피 한잔으로 마무리하면 딱 좋다. 실제로 커피 한잔 했더니 배가 불렀다.


안동 옥동 원할머니 보쌈에 몇번 가본 경험으로, 관광객들도 자주 방문하는 듯 싶다.
그리고 근처 직장인들은 점심시간때에 자주 방문하는것 같았다.
나는 주로 토요일 점심시간에 방문했음에도 직장인들이 꽤 있었는데, 토요일에 일하는 직장인들이리라.

꼭 점심특선메뉴가 아니더라도, 점심때 방문하면 베스트 초이스라 할만하다.
아침으로 보쌈을 먹거나 저녁으로 먹기에는 약간 어색함이 있다.
아, 물론 이것은 개인적인 성향이며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보쌈은 어른아이 할 것 없이 좋아하는 메뉴라고 생각한다.
수육이 부드럽고 된장찌개와 각종 밑반찬들은 모두가 즐길 수 있다.
접근성도 좋기 때문에, 점심 때 무얼 먹을까 고민하는 분들이라면 원할머니보쌈에 가보시길.



반응형

댓글(8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