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어른이 된다는 것.

반응형

초강력 태풍 볼라벤이 휩쓸고 결국 지나갔네요.
태풍 피해는 없으셨나요?
제가 살고있는 안동은 별 다른 태풍의 영향없이 순조롭게 지나갔습니다.
오후에는 잠깐 해도 뜨더군요. 바람은 여전히 많이 불고 있네요. 
조금의 피해도 빠르게 복구 되어야 할텐데요...




내일은 1박2일로 오리엔테이션을 갑니다.
어떻게보면 가깝고 어떻게보면 조금 먼 곳으로 가게 되었는데,
대학을 졸업한 이후 몇년동안 MT나 OT는 가본적이 없어서
긴장 80% 설렘 20% 상태에서 이 글을 쓰는 중입니다.
이것저것 챙기다보니 벌써 짐이 한보따리네요. 그나마 여름이라 다행입니다.
목요일 오후에 돌아오니... 블로그에는 금요일에 다시 복귀하도록 하겠습니다!

9월부터는 지금보다 한참이나 더 바빠질 것 같네요.
(완전 엄청 바빠질것 같습니다!!!!)
블로그를 놓지 않는 범위내에서 바빠져야 할텐데... 거기까지 침범당할까봐 심히 걱정이 되는군요.
그러고보니, 요즘은 일기성 글이 자꾸만 쓰고싶어집니다.
소소한 일상이나마 적어보는것이 상당히 매력적이네요.
최대한 인간적으로 소통하고 감성적으로 다가가고 싶어집니다.
절대로 긴 정보성을 가진 글 쓰기가 귀찮아서는 아닙니다?


예전에는 어른이 되면 모든게 다 가능해질것 같았어요.
술도 마음대로 먹을 수 있고, 자유롭고, 하고싶은건 모두 할 수 있고, 강하고, 똑똑하고, 지혜롭고, 사회에 보탬이 되는 일을 하고, 경제적인 활동을 마음껏 하고, 못하는게 없어질 것만 같았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법적 성인이 되고나서 한참이 지나버렸지만, 어쨋거나 어른이 되고보니 오히려 어린시절보다 못하는게 더 많고, 더 많은 스트레스가 있고, 사는게 골치아프고, 자유에 따른 어깨가 무겁고, 실제로 자유도 거의 없고, 신경쓸건 엄청 많은데다가 여유가 없고, 전혀 똑똑하거나 지혜롭다기보다는 더 어리석어지는것 같네요.

언제쯤 제대로된 어른이 될 수 있을까요?



최근에 ... 진짜 몇 년 만에 운동화 하나를 질렀어요.
나이키인데... 런닝화라 무척 가볍고 예쁘더군요!
예전에는 디자인을 최우선순위로 삼고 간지나는 아이템만 찾았는데,
요즘에는 무난하면서도 약간 튀는 한편 실용적인 제품을 찾고 있는 제 자신을 발견하고서는 깜짝 놀랐답니다.
좋은 어른이 된다는 것. 이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질문 중 3번째인거 같아요.
1번째는 뭐냐구요?
"뭐 먹을까?" 입니다 ~



태풍도 지나갔고...
다시 즐거운 하루하루 보내보자구요!
좋은 수요일 보내세요^^


반응형

댓글(46)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8.29 09:33 신고

    결혼하고 애기가 생기면 더욱더 변해있는 모습을 보게되지요...
    저도 신발만큼은 비싸고 좋은것으로 샀었는데 지금은 그냥 싼거~~ 이런것을 찾고 있더라는...ㅜㅜ

  • 2012.08.29 09:34 신고

    어른이 된다는거... 저도 아직 잘 모르겠더라구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29 10:45

    김혜남 정신분석의가 쓴 "어른이 된다는 것"이라는 책이 생각나요.
    어른이 된다는 것은 어려운 것 같아요.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29 13:11

    저는 오히려 취업 문제만 빼면 지금이 좋은 듯 합니다. 어지간하면 자기 발언 할 수 있고, 원하는 것을 직접 습득할 수도 있고...

    • 2012.08.31 08:52 신고

      블로그 베이스로 취업하실 수 있길 기원합니다! ㅋㅋ
      그리고 가능하답니다 ㅋㅋㅋ

  • 2012.08.29 13:25 신고

    저는 32살인데 ㅋㅋ 아직도 어른이고 싶진 않아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29 14:20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한 하루 되시기 바래요!

  • 2012.08.29 14:34 신고

    잘 다녀오시구요..어른은 일단 아가야가 생겨야
    어른이라고 하시더라구요~~엄마왈....^^;;

  • 2012.08.29 15:17 신고

    어른이라... 저도 아직 멀은것 같아요^^
    티몰스님도 즐거운 수요일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29 17:39

    한살한살..나이가 먹어가니..
    잘 읽고갑니다~

  • 2012.08.29 21:03 신고

    좋은 말씀 항상 잘보구 갑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찾아뵙니다^^
    그간 태풍피해는 없으셨는지요~
    내일부터 또다른 태풍이 온다고 하니 피해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편안한 밤 되셔요^^

  • 2012.08.29 21:53 신고

    저도 어른에대한 낭민이있었는데 낭만은 낭만일뿐인거같네요

  • 2012.08.29 22:17 신고

    첫번째가 뭐먹을까..ㅋㅋㅋㅋ 역시 공통적이네요..ㅎㅎ

  • 2012.08.30 06:23 신고

    어른이 된다는 것은 정말 힘든것 같습니다.
    우리 아버지나 어머니도 그랬을 것 같네요..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 2012.08.31 08:54 신고

      진짜 그렇게 되는듯해요.
      예전 어르신들의 말씀도 들어보고 싶네요!

  • 2012.08.30 08:38 신고

    어른이 되어서도 어렸을적과 같이 고민하고 생각하는 일들이 무한 반복되는것 같아요 ㅎ

  • 2012.08.30 12:22 신고

    태풍이 또 오네요 ㄷㄷ;;;
    8월 초까지 무더운 날씨였다가 이렇게 태풍2개 만나니 날씨가 참 오락가락...

  • 2012.08.30 12:56 신고

    ㅎㅎㅎ
    오티~잘 다녀오세요^^
    나이키운동화....비가와서 어쩌나요~
    즐건 어행....또, 다른 어른이 되어서 오세요^^*

  • 2012.08.30 12:56 신고

    또다른 태풍때문에 모두가 걱정이 많네요.....
    피해가 없으시다니 다행입니다
    저희 지역도 큰 문제는 없었지만...
    또 몰려오는 태풍덕에 걱정이 많네요

    아무쪼록 이번에도 큰 피해없이 넘어가길 ....

  • 2012.08.31 00:49 신고

    오늘 밤과 내일 사이에 태풍이 또 지나가는데..
    조심히 다녀오세요...
    OT라면 어떤 오티를 가시나요!?!!??

    • 2012.08.31 08:55 신고

      교육 오리엔테이션 이었습니다.
      조금 힘들었는데 나름 괜찮았어요 ㅋㅋ

  • 2012.08.31 01:47 신고

    벌써 어른이시잖아요.^^
    아이들은 자신이 어른인양 생각하지만 진짜 어른은 항상 모자른 자신을 돌아보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8.31 08:15

    어른이란게 쉬운게 아니잖아요.
    잘다녀오시기 바랍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