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자의 기록] 전문가 #1

반응형

전문가의 세상이다. 무슨무슨 전문가, 이를테면 작곡 전문가, 작사 전문가, 예술 전문가, 콘텐츠 전문가, 글쓰기 전문가, 책쓰기 전문가, OOO 전문가, 전문가….

전문가들의 세상이다. 사람들은 전문가로 성장하고 싶어한다. 세상도 사회도 전문가를 요구한다. 거기에 따라 학교 교육도 특화된 작업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르친다.



예를들어 서양 철학 전문가는 서양 철학에 대해 매우 많은 지식과 관련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는 서양 철학과 관련된 저서, 논문, 칼럼 등을 쓰며 해당 분야 권위자로 군림한다. 마찬가지로 강연, TV인터뷰, 사설 등을 통해서도 자신의 지식을 만천하에 공개한다.
하지만 특정 분야 전문가는 자신이 속해 있는 어떤 전문성있는 분야를 제외하면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거의 무지하다. 가령, 서양 철학 전문가는 IT 프로그래밍이나 자동차 제조, 냉장고 설치 등은 거의 모를 것이다.

전문가들의 세상이 과연 올바른 방향인걸까?
사람이 살아감에 있어서 가장 기본적인 어떤 상식이나 지식도 모르면서 특정 분야 전문성을 갖추었다는 사실만으로 그를 과연 위대한 사람으로 생각해도 좋은걸까?

한가지를 너무 깊숙하게 알면 알수록 다른 것들은 모르게 된다. 그런것들도 시간과 경험이 필요한데, 전문성을 위해 특정 분야에만 몰입하다보니 전체적인 시야가 없어져버린다.

행복 전도사가 자살을 하고, 정치 피라미드에서 꼭대기층에 위치한 유명 인사가 문제를 일으키고, 유명 대학 교수가 범죄를 저지르는 것은 어쩌면 전문가 세상에서 전문성만을 따져 달려온 병폐가 아닐까.

일반상식 전문가는 왜 없을까? 인성 전문가는? 복지 시스템 전문가는 있지만 왜 봉사 전문가는 없을까? 따지보면 우리내 아버지 어머니와 인심 좋은 이웃들은 모두 ‘인심 전문가’가 아닐까?

오늘날 전문가는 특정 분야 전문성은 뛰어날지 모르지만 삶을 살아가는데 꼭 필요하다고 여겨지는 몇가지에는 전문성이 없다. 특화된 전문성을 가지기 위해 많은 것들을 포기해야 했기 때문이다.

먼 훗날에는 IT 프로그래밍 전문가는 손가락이 12개고, 냉장고 설치 전문가는 키가 2m가 넘고, 용접 전문가는 아예 손가락에 인두가 달려서 나온다고 해도 크게 이상하지 않을 것 같다. 어차피 전문가들은 자신의 전문성으로 먹고 살고 있으니까.

우리들이 모두 평범하고 마치 백지처럼 모두들 비슷하게 태어나는 것은 분야를 가리지 않고 전문성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인가? 아니면 전문가 사회에 발맞춘 진화를 따라잡지 못했기 때문인가? 우리들 손에 인두나 키보드가 달려서 태어나지 않은 것은 어쩌면 전문성보다 훨씬 더 중요한 무언가를 해야 하기 때문이 아닐까?




반응형

댓글(26)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9 19:41

    아무리 전문가를 양성해야하는 시기라지만,
    사는데 기본적인 것들은 인식해야되지 않나라는 생각
    저도 듭니다.
    글 잘보고 가요 ^^

  • 2013.06.19 20:04

    전문가를 요구 하는 세상때문에 가짜 전문가가 사기치기도 좋은 세상이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 그저 무슨 전문가로 이야기 하면 너무 쉽게 믿어 버리니까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9 21:26

    덕분에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밤 되시길 바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19 22:01

    요즘 커뮤니티 사이트 보면 전문가들 참 많더군요. 게시글 하나에 정체불명의 전문가들이 한 열 몇 명씩 나타나더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0 06:58

    전문가는 뭔지 다르죠

  • 2013.06.20 08:30 신고

    좋은 내용입니다 ㅎㅎ
    잘 보고 가요^^

  • 2013.06.20 08:59 신고

    유익한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목욜 홧팅하세요

  • 2013.06.20 09:02 신고

    제네럴리스트와 스페셜리스트의 관점 차이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T자형 인재니 하는 말들이 나오는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제네럴리스트이면서 특기 한 두개쯤 있는 게 가장 좋지 않나 생각해봅니다^_^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0 09:03

    좋은글 너무 잘 보고 갑니ㅏㄷ^^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0 10:00

    좋은 글 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기분좋은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 2013.06.20 10:49

    그렇네요..전문가의 세상이 옳은건가 생각해 보게 되네요~~^^
    한우물을 파라고 하긴 했는데..ㅎㅎㅎ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3.06.20 12:48 신고

    저는 키보드를 달고 태어난 듯 합니다만....^^;;ㅎ 뭐든지 적당한 것이 좋듯이 한끗 차이나는 전문가가 되어야 할텐데... 오늘 날씨도 시원하고 좋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3.06.20 20:49

    공감합니다, 표현이 재미 있군요.
    한사람이 여러가지 일을 배우기엔 사회가 너무 복잡해 졌네요.
    불과 십수년 전에만 해도 generalist가 각광을 받긴 했지요. 지금도 그러다간 취직도 쉽지 않은 세상이 되었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6.21 10:15

    일반 상식 전문가라...
    확실히 전문성도 좋지만
    특정 분야에 대한 일반인의 상식과 전문가의 그 지식에 대한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러한 격차를 줄이는 전문가라는 분야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 그런데 실수로 클릭을 잘못해서 2부터 읽었네요.
    그래서 든 생각인데,
    전문가의 정확한 기준이 뭘까요?
    전문가가 요즘 같이 빠른 시대의 발전에 적응하지 못하고 구세대가 되버리고 만다면
    그 사람은 전문가라고 부를 수 있을까요?
    그렇다고 일반인이라고 불러야 할까요?

    과연 어느 분야든 전문가를 필요로 하는 이 사회가 정답인 사회인지
    아니면 언젠가 바뀔 사회인지 또, 정답이 아닌 바뀔 사회라면 무엇이 문제가 되서 바뀌게 될까? 라는 상상도 하게 되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