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술먹기 위해 간 포장마차

반응형


(이 사진은 수 개월 전... 어느 날 촬영되었음)

때론 그런 날이 있습니다. 오늘처럼 비가 부슬부슬 오는 밤 늦은 시간이나... 무언가 생각할 것들이 많거나... 아니면 그냥 심심해서라던지 입이 심심해서 등등 갑자기 술 한잔 하고 싶어지는 날이.

대부분은 일찌감치 친구들이나 지인들과 약속을 잡는 등의 활동으로, 아니면 억지로라도 아는 사람을 끌어내어 술 한잔 하면 될테지만... 전혀 예정에도 없이 갑작스럽게 술 한잔 하고 싶어지는데 시계를 보니 이미 늦은 시간. 그리고 평일. 이러면 다들 직장인이고 다음날 출근을 해야하는 상황인지라 막상 연락하기가 껄끄러워 지는 것도 사실이죠.

몇 달 전 어느 날. 갑작스럽게 소주 한잔이 하고 싶어지더군요. 아무런 이유 없이.
평일이고 이미 자정을 향해 가고 있는 시간이라 누구에게 연락하기도 뭐 한 상황.
몇 년전부터 '혼자 포장마차 가보기!'가 개인적인 도전 과제였었는데 이번에 큰 마음먹고 용기내어 실천해보았습니다.

저희 집과 그렇게 멀지 않은 어느 포장마차에 진격의 방문!(예전엔 진짜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포장마차였는데, 최근에는 리모델링을 했는지 조금 현대식으로 바뀌었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부분. 옛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역사와 인테리어를 가진 포장마차가 그립습니다)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양을 가지고 먹기에도 편한 닭똥집과 소주 주문.
혼자 먹어보았습니다.

평일이라 그런지 손님들도 그렇게 많이는 없고 1~2 테이블 정도 왔다갔다 거리더군요. 나름 괜찮았습니다. 좀 청승맞다고 해야되나... 조금 그런 부분은 있더군요. 스스로 생각하는 그런 이유겠지만... 왠지 모르게 주변 시선의 따가움이 느껴지고... 마치 실성한 사람이거나 사랑했던 연인과 헤어진 직후여야만 될 것 같은 이상한 기분까지...(드라마의 나쁜 영향일지도...)

확실히 혼자 먹으니까 빨리 취합니다. 소주 2병 후딱 먹었네요. 시간은 미처 체크하지 못했는데 약 1시간~1시간 30분 정도 소요된 것으로 기억합니다.

집에서 혼자 술 먹을땐 TV를 본다든지 하면 되지만, 포장마차 등에서 먹을 땐 소주 마시고, 안주 먹고... 그 다음 할 게 없어요. 술 기운이 덜 올랐을 때엔 그저 스마트폰에 머리 박기 시전. 쓸데없이 메신저도 들어가보고 SNS도 들어가고... 블로그 댓글도 확인했다가 앱스토어도 들어가보고 근 1년 사이에 거의 실행하지 않던 에버노트 앱도 실행해서 예전에 무얼 적었었나 보기도 하고... 그러다가 소주 1병이 넘어가면서 슬슬 술기운이 오르니까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나 자신에게 '내가 왜 이러고 있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종료해버렸습니다. 이어서는 그저 술 먹고 안주 먹고 멍~~~하니 있거나 이런저런 생각의 나래를 펼치기도 했었죠. 진짜 드라마나 영화에서 혼자 소주 먹던 그런 장면들을 상상하면서 말이죠.

그러다가 갑자기 혼자 술 먹으로 포장마차까지 와 놓고서는 그걸 또 뭐 자랑이라고 나중에 블로그에 올리겠다고 테이블을 사진 찍고 있자니 허허허 웃음이 나더군요. 술도 취했겠다 혼자 허허허 웃어봤습니다. 시간은 많지, 얘기할 사람은 없지, 할 얘기는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애매하더군요. 느낌이 참 묘했습니다.

문득 '늦은 저녁에 소주 한잔 같이 할 사람이 없는걸 보면 나는 참 외롭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오늘 같은 평일에 이렇게 늦은 시간에 소주 2병 먹는 내가 더 이상한 듯'이라는 이상한 생각도 들고.... 차라리 오늘 같은 날은 조금 참았다가 내일 지인들과 먹으면 될 걸 왜 이 궁상을 떨고있나 생각도 들다가....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등등... 이런저런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주 2병 먹고 맥주 1병 더 먹을까 생각했는데, 취기가 좀 오르기도 했고 시간도 꽤 늦어서 집으로 복귀 결정! 계산 후 혼자 터덜터덜 집으로 걸어가다보니, 우리내 아버님들이 모두 이렇게 힘들게 사셨던 건 아닐까 싶더군요. 옛말에 아버지가 이해되기 시작하면 나이가 든 것이라 했는데, 그 말이 참말인가 봅니다.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어쩌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고, 지금보다 쪼~~~금 더 용기가 생긴다면 다시 한번 해보고 싶어지기도 하네요. 영화나 드라마에서처럼 소주 5~6병을 혼자 꿀꺽할 용기는 아직 없지만.(꽐라되면 챙겨줄 사람이 없으니 ^^;)

근데 요즘에도 가끔씩 그런 날이 있습니다.
자정 가까운 시간. 소주 한잔 기울이며 자신의 꿈과 포부, 걱정거리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할 시간이 필요한 날이요. 일반적으로 우리들이 살아가면서 하는 얘기에는 이런 것들이 불포함되어 있기 때문이겠지요 아마.

어쩌면 저는 소주 한잔이 그리운 것이 아니라, 평소에는 이야기하지 못했던 많은 것들을 이야기할 상대가 필요했는지도 모르겠군요.





반응형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달력을 펼치며...  (5) 2014.01.01
[일기] 기분 좋은 아픔  (52) 2013.12.04
아반떼 MD 2년차 정기점검 완료  (22) 2013.11.15
[일기] 글이 정말 안써지는 요즘...  (79) 2013.09.15
[2013.6.18] 기차 출장 일기  (34) 2013.06.25

댓글(29)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