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술먹기 위해 간 포장마차

반응형


(이 사진은 수 개월 전... 어느 날 촬영되었음)

때론 그런 날이 있습니다. 오늘처럼 비가 부슬부슬 오는 밤 늦은 시간이나... 무언가 생각할 것들이 많거나... 아니면 그냥 심심해서라던지 입이 심심해서 등등 갑자기 술 한잔 하고 싶어지는 날이.

대부분은 일찌감치 친구들이나 지인들과 약속을 잡는 등의 활동으로, 아니면 억지로라도 아는 사람을 끌어내어 술 한잔 하면 될테지만... 전혀 예정에도 없이 갑작스럽게 술 한잔 하고 싶어지는데 시계를 보니 이미 늦은 시간. 그리고 평일. 이러면 다들 직장인이고 다음날 출근을 해야하는 상황인지라 막상 연락하기가 껄끄러워 지는 것도 사실이죠.

몇 달 전 어느 날. 갑작스럽게 소주 한잔이 하고 싶어지더군요. 아무런 이유 없이.
평일이고 이미 자정을 향해 가고 있는 시간이라 누구에게 연락하기도 뭐 한 상황.
몇 년전부터 '혼자 포장마차 가보기!'가 개인적인 도전 과제였었는데 이번에 큰 마음먹고 용기내어 실천해보았습니다.

저희 집과 그렇게 멀지 않은 어느 포장마차에 진격의 방문!(예전엔 진짜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포장마차였는데, 최근에는 리모델링을 했는지 조금 현대식으로 바뀌었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아쉬운 부분. 옛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역사와 인테리어를 가진 포장마차가 그립습니다)

적당한 가격에 적당한 양을 가지고 먹기에도 편한 닭똥집과 소주 주문.
혼자 먹어보았습니다.

평일이라 그런지 손님들도 그렇게 많이는 없고 1~2 테이블 정도 왔다갔다 거리더군요. 나름 괜찮았습니다. 좀 청승맞다고 해야되나... 조금 그런 부분은 있더군요. 스스로 생각하는 그런 이유겠지만... 왠지 모르게 주변 시선의 따가움이 느껴지고... 마치 실성한 사람이거나 사랑했던 연인과 헤어진 직후여야만 될 것 같은 이상한 기분까지...(드라마의 나쁜 영향일지도...)

확실히 혼자 먹으니까 빨리 취합니다. 소주 2병 후딱 먹었네요. 시간은 미처 체크하지 못했는데 약 1시간~1시간 30분 정도 소요된 것으로 기억합니다.

집에서 혼자 술 먹을땐 TV를 본다든지 하면 되지만, 포장마차 등에서 먹을 땐 소주 마시고, 안주 먹고... 그 다음 할 게 없어요. 술 기운이 덜 올랐을 때엔 그저 스마트폰에 머리 박기 시전. 쓸데없이 메신저도 들어가보고 SNS도 들어가고... 블로그 댓글도 확인했다가 앱스토어도 들어가보고 근 1년 사이에 거의 실행하지 않던 에버노트 앱도 실행해서 예전에 무얼 적었었나 보기도 하고... 그러다가 소주 1병이 넘어가면서 슬슬 술기운이 오르니까 스마트폰을 보고 있는 나 자신에게 '내가 왜 이러고 있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종료해버렸습니다. 이어서는 그저 술 먹고 안주 먹고 멍~~~하니 있거나 이런저런 생각의 나래를 펼치기도 했었죠. 진짜 드라마나 영화에서 혼자 소주 먹던 그런 장면들을 상상하면서 말이죠.

그러다가 갑자기 혼자 술 먹으로 포장마차까지 와 놓고서는 그걸 또 뭐 자랑이라고 나중에 블로그에 올리겠다고 테이블을 사진 찍고 있자니 허허허 웃음이 나더군요. 술도 취했겠다 혼자 허허허 웃어봤습니다. 시간은 많지, 얘기할 사람은 없지, 할 얘기는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 애매하더군요. 느낌이 참 묘했습니다.

문득 '늦은 저녁에 소주 한잔 같이 할 사람이 없는걸 보면 나는 참 외롭다'는 생각이 들다가도 '오늘 같은 평일에 이렇게 늦은 시간에 소주 2병 먹는 내가 더 이상한 듯'이라는 이상한 생각도 들고.... 차라리 오늘 같은 날은 조금 참았다가 내일 지인들과 먹으면 될 걸 왜 이 궁상을 떨고있나 생각도 들다가....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등등... 이런저런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소주 2병 먹고 맥주 1병 더 먹을까 생각했는데, 취기가 좀 오르기도 했고 시간도 꽤 늦어서 집으로 복귀 결정! 계산 후 혼자 터덜터덜 집으로 걸어가다보니, 우리내 아버님들이 모두 이렇게 힘들게 사셨던 건 아닐까 싶더군요. 옛말에 아버지가 이해되기 시작하면 나이가 든 것이라 했는데, 그 말이 참말인가 봅니다.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어쩌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고, 지금보다 쪼~~~금 더 용기가 생긴다면 다시 한번 해보고 싶어지기도 하네요. 영화나 드라마에서처럼 소주 5~6병을 혼자 꿀꺽할 용기는 아직 없지만.(꽐라되면 챙겨줄 사람이 없으니 ^^;)

근데 요즘에도 가끔씩 그런 날이 있습니다.
자정 가까운 시간. 소주 한잔 기울이며 자신의 꿈과 포부, 걱정거리들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할 시간이 필요한 날이요. 일반적으로 우리들이 살아가면서 하는 얘기에는 이런 것들이 불포함되어 있기 때문이겠지요 아마.

어쩌면 저는 소주 한잔이 그리운 것이 아니라, 평소에는 이야기하지 못했던 많은 것들을 이야기할 상대가 필요했는지도 모르겠군요.





반응형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달력을 펼치며...  (5) 2014.01.01
[일기] 기분 좋은 아픔  (52) 2013.12.04
혼자 술먹기 위해 간 포장마차  (29) 2013.11.25
아반떼 MD 2년차 정기점검 완료  (22) 2013.11.15
[일기] 글이 정말 안써지는 요즘...  (79) 2013.09.15
[2013.6.18] 기차 출장 일기  (34) 2013.06.25

댓글(29)

  • 2013.11.25 21:23

    지금 이 순간 나에게도 필요한 일인지도 ㅎ 생각할 시간이.. 그리고 속 마음 막 털어낼 ...

  • 2013.11.25 22:00 신고

    술 쎄시네요 혼자서 2병이나...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25 23:17

    혼자 술먹는것도 나름 괜찮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 저녁되세요^^

  • 2013.11.25 23:53

    혼자먹는 일... 제가 늘 해오던 일입니다.
    그럴 때마다 혼자서 즐길 거리를 찾지요.
    거기에 술이라... 용자로군요^^

  • 2013.11.26 02:07 신고

    감성적인 포스팅이네요.

    • 2013.11.26 10:45 신고

      감사해요 ㅎㅎㅎ

    • 2013.11.26 11:47 신고

      친구랑 둘이서 1.5L짜리 팩으로 맥주를 마실 정도로 술 좋아했었습니다. 술을 좋아한다기보다는 그 분위기를 좋아했고, 술 마시면서 솔직한 대화를 하는 것이 좋았는데, 지금은 술을 안 마신 것도 옛날 이야기네요. 근데 혼자 마셔본 적은 없어서, 공감은 안 가지만, 뭔가 감성적으로 느껴집니다.

  • 2013.11.26 08:22 신고

    다같이할때는 몰랏던 느낌이
    혼자할때는 새롭게 다가오기도 하죠 ㅎ
    포장마차에서 혼자 술마시기 저도 해보고 싶네요 ㅠㅠ 동네에 포장마차가 없어서 아쉬워요.

  • 2013.11.26 08:30 신고

    혼자 먹는 술은..
    우울증을 유발할수 있습니다..ㅎ
    한두번은 괜찮습니다만..습관이되면.. 위험!ㅎ

  • 2013.11.26 09:27

    글쵸....때로는 혼자 소주한잔하며 생각이 많아지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3.11.26 09:41 신고

    저도 가끔은 포장마차에서 혼자서 한잔씩 마시는데,,,
    주변의 시선이 따갑더군요.
    그래도 개의치 않습니다.
    오늘 퇴근길에 한잔해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13.11.26 10:46 신고

      아우 !! 멋지십니다! 가끔씩 혼자서 한잔씩 하는 그 기분...
      참 멋지네요. 부럽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11.26 10:45

    소주랑 둘이서 면담하는 것도 아주 좋습니다. ㅎㅎ

    처음앤 내가 소주를 먹지만 좀 있음 역전이 되지만 말이죠. ^^

  • 아침향기
    2013.11.26 16:43

    아 ~ 갑자기 오늘 저녁 소주한잔? 생각나게 하시네요 .. ㅋㅋㅋ

  • 2013.11.26 16:58 신고

    마시자 한잔의 술~~분위기에 취해
    술에 취해 결국 두병 드셨네요. 마무리는 집에 가면서
    편의점에서 맥주 한캔 구입 해 마시면서 집으로 가세요^^

  • 비와당신
    2014.03.22 23:03

    지금 포장마차에서 한잔하고 있습니다

  • 권기현
    2014.10.05 22:05

    공감합니다.
    저도 비오는 늦은시각 동내를 두바퀴돌다 용기내 들어가서 순대국밥 시켜서 한병 먹었죠.

  • 파르페
    2014.11.25 21:12

    지금 혼자한잔 하고있어요
    이글보고 용기내서 왓어요 평일인데
    사람많네요
    괜찮아요
    전 철판이니까요ㅋㅋ

  • J. Y
    2015.12.18 03:01

    저도 혼자 포장마차 왔네요 ㅋㅋ 뻘쭘해서 스마트폰에 머리 쳐박고 잇습니다 ㅋㅋ
    그래도 좋네요. ㅋ
    우연히 님글 보게되었는데
    글이 좋아 글남기네요.
    대한민국 국민 화이팅ㅋ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