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흥부네 순대에서 순대전골+오징어연탄구이+용궁 생막걸리

반응형

예천 흥부네 순대에서 순대전골+오징어연탄구이+용궁 생막걸리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신나게 활쏘기를 한 다음 달려간 곳은 예천 시장 근처에 있는 흥부네 순대라는 곳이다. 보통 용궁에서 자주가는 순대집이 있어서 그 쪽으로만 가는 편이라 이 곳에는 처음 가보았다.

일단 메뉴판. 일행 인원들이 많아서 가게 안이 꽉 차버렸다. 이 곳은 전골이 특히 유명하다고한다. 대부분 용궁에선 용궁순대국밥을 먹다보니 순대전골은 좀 독특했다.


그리고 등장한 순대전골. 외국인들은 순대를 잘 먹을까? 싶었는데 의외로 거부감없이 잘들 먹더라. 놀랬다.


깔끔한 밑반찬들이 들어온다. 다들 맛있다.


보글보글 끓이면된다. 맑은 국물처럼 보였는데 실제론 붉은 국물이다. 매콤하고 칼칼한 맛으로 순대국밥과는 또 다르다.


사이드로 나온 순대와 머리고기. 전골에 들어간 순대와 비슷한 모양새여서 아쉬웠다. 보통 따로 순대를 시키면 다른 순대를 줘서 시켜먹는 맛도 있었는데. 이 곳만의 특징인가보다.


그리고 내가 용궁에서 가장 좋아하는 오징어 연탄구이! 원래는 양이 꽤 많은데 일행들과 나눠먹는다고 접시에 덜었다. 뜨거울 때 먹어야 제 맛이고 국밥일 경우에는 국물에 풀어서 먹으면 최강의 맛인데 전골이라 그럴 수 없이 그냥 밥 반찬으로 먹으면된다.


용궁에서 단체로 먹는 점심이니 또 용궁 생막걸리가 빠질 수 없어서 한 잔만 딱 했다. 팸투어 때엔 운전할 걱정이 없으니 반주 한 잔하는 묘미가 있다.


시원한 막걸리 한 사발과 순대전골, 용궁순대에 오징어 연탄구이까지. 꽉 찬 한 끼였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음식 추가나 반찬 리필 등이 다소 아쉬웠지만 사장님도 친절하시고 맛도 좋아 순대전골을 먹기 위해서 흥부네 순대를 선택하는 것도 괜찮겠다 싶다.


반응형

댓글(3)

  • 2016.01.12 09:42 신고

    찬바람이 부는 요즘 야외 활동 후
    따뜻한 전골에 막거리라~~~
    역시 풍류를 아시는 분은 틀린데여^^

  • 2016.01.12 15:41 신고

    순대전골 맛있어보이네요~
    엄청 맛집인가 봅니다~ 사람이 버글버글했다니~

  • 우힛
    2016.01.16 19:46

    저도 저기가면 주 목적이 순국밥이 아닌 오불이라죠 ㅋㅋ

    달달하면서 매콤한것이 밥몇그릇은 뚝딱...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