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시내 한끼식당에서 한 끼 식사

반응형

안동 시내 한끼식당에서 한 끼 식사

나름 안동에서 여기저기 많이 다닌 안동맛집계 콜럼버스 aka 남슐랭가이드인데 새로운 곳이 생기면 가줘야하는 법. 안동 시내에 한끼식당이 들어섰다. 과거 스몰비어 오고감 자리다. 오고감은 시내에서는 독보적인 맥주집이었고 나 역시 자주 갔었는데 왜 바꿨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무튼 바뀌었다. 이제는 밥 집이다.

오고감 자리다. 시내 우체국 맞은편.


내부 인테리어는 오고감과 흡사하다. 점심시간에 갔는데도 크림맥주나 사과맥주를 시켜야할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메뉴판을 보자. 돼지두루치기 6천원, 김치찜 7천원, 김치찌개 6천원, 규카츠 1만원으로 전체적으로 저렴한 메뉴 구성이고 간단한 음식들이 준비되어 있다. 밥 추가는 메뉴판에 없는데, 나중에 추가해서 먹어보니 좀 많은 양이지만 2천원이었다. 김치찜 빼고 모든 메뉴를 먹어보았다.


카운터 옆에 있는 아기자기한 밥솥들. 음식이 나올 때 여기에서 밥솥을 통으로 준다.


계란후라이를 자유롭게 셀프로 먹을 수 있는 공간도 있다. 버너 2개와 후라이판 2개가 준비되어 있고 많은 계란이 있었다.


계란은 마음껏 요리해서 먹으면된다.


기본 밑반찬이 들어온다. 김과 깻잎 등인데 김이 맛있었다.


가장 먼저나온건 돼지두루치기. 2인분치고는 양이 많은 편은 아니었고 적당한 수준이었다. 가격을 생각하면 가성비는 준수했다.


그 다음 규카츠. 전체적으로 크기가 작고 양도 조금 부족했다.


규카츠를 주문하면 화로를 따로 주는데 이렇게 직접 구워먹으면된다. 근데 소고기라서 적당히 구워야하는데 튀김이 얇아서 굽기가 쉽지만은 않다.


대망의 김치찌개. 이게 2인분이다. 양도 대박 많고 건더기도 풍부해서 그야말로 밥도둑. 3가지 메뉴를 모두 먹어보니 김치찌개가 최고이고 그 다음이 돼지두루치기. 규카츠는 솔직히 좀 별로였다. 가격대비 맛과 양 등 전체적으로 고려해볼 때 김치찌개를 따라올 수가 없다.


남자 5명이서 테이블 2개를 붙여놓고 옹기종기 모여 맛있게 나눠 먹었다. 김치찌개가 없었다면 큰일날 뻔 했다. 한끼식당에서는 김치찌개가 아무래도 제일 낫다. 다음부터는 무조건 김치찌개다.


반응형

댓글(1)

  • 영곤빵
    2016.04.16 18:08

    저도 오고감 매니아인데 오고감 사라지고 아쉬운 마음에 가봤는데

    김치찌개는 약간 입맛 타지만 괜춘한 편

    역시 규카츠는 기대이하더라고요
    그냥 오고감이 돌아와줬으면 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