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맛집 - 양보다 퀄리티를 지향하는 서부시장 안동고을식당

반응형

안동맛집 - 양보다 퀄리티를 지향하는 서부시장 안동고을식당

안동에도 육회 맛집이 몇 군데 있다. 그 중에서도 뭉티기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자주가는 송현 흥실네나 옥동뭉티기 등이 있는데, 이번에는 서부시장에 있는 안동고을식당에 갔다. 서부시장에서는 육회를 맛 볼 수 있는 곳이 거의 없으므로 육회라면 이 곳이다. 상호명이 안동고을식당이고 육회덮밥도 있지만 역시 술집에 좀 더 가깝다.

1차로 갔다간 지갑이 남아나질 않을 것 같아서 2차로 갔더니 깜빡하고 간판을 못 찍었다. 바로 메뉴판부터... 여기에서는 뭉티기라 하지않고 뭉테기라는 단어를 쓴다.

이 곳의 특장점이라면 육회의 스타일이 5가지가 있다는 것이다. 일반 육회, 영천 육회, 거지 육회, 매운 육회, 그리고 안동 육회가 있다. 다 시켜먹어보질 못해서 어떤지 모르겠지만 지인의 이야기에 따르면 각 스타일별로 다른 육회가 나온다고한다. 이를테면 어떤 육회는 매우 얇게 썰어져있고 어떤 것은 두꺼운 형태다.


지방이 거의 없는 함박살을 이용해 마늘과 매실 등과 각종 과일을 함께 넣어 만든 특제소스가 이 곳의 별미다. 내부 인테리어를 최근에 새로했는지 깔끔하고 메뉴판 역시 새 것처럼 보였다. 안동고을식당은 육회와 뭉티기, 오돌이간장절임(이건 뭔지 잘 모르겠다)전문점이며 보통은 육회나 뭉티기를 많이 찾는 분위기다. 한가지 아쉬운점은 사이드메뉴가 없다는 것. 1만원 선에서 먹을 수 있는게 우동/라면과 청국장 2인분 밖에 없어서 좀 아쉽다.


이 날, 사람이 너무 많아 빈 테이블이 거의 없을 지경이라 주문도 셀프로 했다. 주문하고 조금 기다리니 밑반찬이 들어왔다. 반찬의 양은 많지 않았다.


드디어 뭉티기가 나왔다. 우리는 돈이 많지 않으므로 육회는 주문하지 못하고 뭉티기만 주문했다. 맛만 보고자하는 심산이었는데 생각보다 양이 좀 적어서 놀랬다.


근데 한 점 먹어보니 또 맛은 왜 이렇게 좋은지... 미치는 줄 알았다.


소주 한 잔에 뭉티기 한 점 씩만 먹기로 일행들과 약조하고 그렇게 먹었더니 의외로 꽤 먹을 수 있었다.


마늘양념장과 고추기름으로 추측되는 양념장 2개를 준다. 어딜 찍어 먹어도 맛있다.

맛은 정말 좋은데 그에비해 양이 꽤나 적었던 안동고을식당. 양으로치면 송현 흥실네가 조금 더 많은 듯하다. 나중에 좋은 기회가 있으면 또 가봐야겠지만 비용적인 측면에서 자주 가기엔 좀 부담스러울 것 같다. 뭉티기 ... 참 맛있는데 돈이 문제다...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