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칼럼] 대세는 SNS에서 블로그로 회귀하는가?

반응형

SNS에 염증을 느낀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몇 년 동안 군림했던 SNS의 왕관은 다시금 블로그로 회귀하는 듯한 분위기다. 아, 물론 여전히 SNS는 강력하고 또 파워풀하다. 마케팅이든 일상이든 그 외 다른 특정 목적을 달성할 필요가 있을 때, SNS는 여전히 유효하다.
하지만 빅데이터 시대, 그리고 콘텐츠의 세상에서 SNS만으로 콘텐츠를 운영하고 소통한다는 것은 한계에 다다른 것 처럼 보인다. 여전히 블로그에서 많은 데이터를 생산할 수 있고, 검색은 여전히 가장 뛰어난, 그리고 유용한 서비스다.





얼마전 티스토리 초대장을 왕창 배포하고 나서 들었던 생각은 '다시금 블로그로 회귀하는 듯한 물결'이 있었다는 것이다.
이 물결은 마치 연어가 고향으로 되돌아 오는 듯한 느낌이었다. 잠시 외면받았던 블로그 스피어. 그리고 스팸이나 어뷰징 혹은 거짓부렁으로 점철된 마케팅과 돈에 눈이 멀어 콘텐츠는 없고 돈만 있는 소수 몇몇 수익 블로그는 여전하지만 요즘 대중들은 그러한 것들쯤은 판단할 수 있는 어떤 디지털 지식을 가지고 있다.

뭐, 네이버가 좋니, 티스토리가 좋니, 다음 블로그가 좋니 같은 단달마적인 이야기들은 거의 쓸모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트래픽이 어쩌니 저쩌니 할 시간이 있으면 그 시간에 콘텐츠를 생산하는 것이 훨씬 더 유익하고 또 그것이야말로 가장 정공법이기 때문이다.

"트위터는 인생 낭비다!"라고 말한 누구처럼 SNS를 낭비로 보는 사람들도 있다. 반대로 SNS를 최신 기술, 제4의 물결 혹은 그 이상되는 어떤 시대 변화적인 소셜 메시지로 보는 시각도 있다.

최근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보다보면 예전에 엄청나게 활발히 활동했던 재야의 고수들의 활동이 뜸하다. 그 대신 일반 대중들이 생산하는 각종 이야기들의 비중이 높아졌다. 그렇다면 그 고수들은 도대체 어디로 간 것인가?
몇 년 전... 블로그의 고수들이 하나 둘 씩 떠나갈 때와 비슷한 모습인데, SNS와 블로그를 제외하면 아직까지 정착할 만한 온라인 플랫폼이 없기 때문에 고수들 중 누군가는 SNS를, 누군가는 블로그로 다시금 회귀하고 있다.

재미있는 현상이다. 마치 이혼했다가 다시 그 사람과 재혼하는 것처럼 몇 년 동안 거미줄이 쳐져있던 과거의 파워블로거들이 블로그를 다시 부활시키고 있다.

하지만 최근 블로그의 동향은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다.
과거에는 보편적이고 대중 친화적인 내용들이 대다수였다. 물론 지금도 그렇지만 일부는 바뀌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즉, 블로그 스피어가 잡탕식에서 점점 더 프로페셔널적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테면, 블로그를 좀 운영할 줄 안다고 하는 사람은 자신만의 어떤 특화된 내용을 다루고 싶어한다. 누구나 할 수 있는 내용, 예를들면 김치찌개 요리라든지 제품 스펙만 나열하는 리뷰 따위에는 초연해 진 사람들이 많다. 그 대신 자신의 이야기, 자신의 스토리를, 자신의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말하고자 하는 움직임이 있다.
프로페셔널을 지향하는 블로거도 물론 일상 내용을 이야기한다. 김치찌개도 먹는다. 하지만 비중을 두진 않는 모습이다.

이러한 춘추전국시대에서는 특별한 롤모델이나 따라해야 할 멘토를 결정하기가 쉽지가 않다. 누구나 자신만의 특장점으로 승부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자신만의 특장점이나 스토리가 없는 사람, 그리고 자신만의 이야기를 풀어낼 훈련이 되어 있지 않은 사람은 블로그를 하든 SNS를 하든 둘 모두 운영하든 아니면 아무것도 하지 않든간에 시대적으로 뒤쳐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한시 바삐 계발과 훈련을 하든가, 아니면 뒤처지든가.
프로페셔널이 되든가, 아니면 사라지든가.
professional or Perish

앞으론 어떻게 될까?

비가오니... 주절 주절... 거리게 된다.






반응형

댓글(49)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7 14:00

    블로그가 다시 살아나는 듯한..ㅎ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 cjd3wjd3
    2013.07.07 14:39

    와닿는 글이네요. sns에서 피상적인 가십들만 보다보면 정작 주변 지인들의 소식은 멀어져 가는 느낌이었습니다.

    • 2013.07.12 16:16 신고

      정말 어떤 한계점 같은게 있어서 그걸 넘어서면 주변인들의 소식은 멀어지고... 그렇다고 주변인들로만 하자니... SNS를 하는 의미가 없고..

  • 2013.07.07 15:04 신고

    흥미있게 너무 잘보고 갑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편안한 시간되세요 ^^

  • 2013.07.07 22:25 신고

    sns는 허세용으로 사용하는사람들이 너무 많은거같아서 점점 안보게되네요.

  • 2013.07.07 22:33 신고

    전 처음부터 블로그가 짱이라고 생각했습니다.

  • 2013.07.08 04:31 신고

    꾸준히 블로그를 하다보니 이런 소식도 듣게 되는군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8 06:53

    블로그를 당할 다른게 안나올거 같아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8 07:08

    블로그가 당분간 제일 좋을거 같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8 11:35

    그런거 같아요..
    트위터 한창 할땐 정말 매일 들여다보고 있었는데 이것도 시들시들하네요
    블로그가 앞으로도 계속 인기가 있을거같아요~
    오늘 비가 엄청 쏟아지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013.07.12 16:17 신고

      저도 계속 들여보고 거의 중독(??) 수준까지 갔었는데...
      이젠 좀 시들시들하네요 ㅋ

  • 2013.07.08 14:05

    아무래도 그렇겠지요.
    Sns가 그렇게 편하고 속도전을 한다해도
    영양가 없는 상황이 되어가니 블로그 회귀로
    올 듯한 생각이군요

  • 2013.07.08 17:59 신고

    전 프로페셔널인가요? 아마추어죠...ㅎㅎㅎ 수술 후 한주가 흘렀는데 아직 상처가 아물지 않네요... 그래도 회사는 댕기고...ㅠㅜ 비도 오는데 막걸리 한사발 땡기네요^^ 그런데 이번주까지 못먹음 ㅠㅜ 이도 저도 아니고 홍수같이 밀려오는 SNS에 지친 사람들에겐 블로그라는 특효약이^^

    • 2013.07.12 16:18 신고

      블로그에서 다시 SNS로 SNS에서 다시 블로그로 오시는 분들도 많더군요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8 18:01


    블로그가 요즘 대세였군요..
    몰랐습니다.

    어쩐지... 요즘 제가 이상하게
    블로그를 다시 운영하고 있다 했더만 ㅎㅎ

    ---


    티스토리와 네이버 블로그를 동시에 운영해봤는데,
    블로그 운영 목적에 따라, 블로거의 숙련도에 따라,
    차이점이 있긴 한거 같습니다.

    일단은 저랑 네이버 블로그랑은 안맞는거 같아서...
    (운이 좋은건지 몰라도, 티스토리랑 맞는거 같습니다.)
    그래서 티스토리 중심으로 운영하려고 합니다 ㅎㅎ

    • 2013.07.12 16:19 신고

      저도 네이버를 기준으로 강의도 하고 하면서 레퍼런스로 이용하곤 했었는데... 티스토리에 잔 정이 많이 들다보니...ㅎㅎ

  • 2013.07.08 21:05 신고

    특화된 내용으로 승부 걸고자 하는 1인입니다 ㅎㅎㅎ

  • 2013.07.08 21:44 신고

    실시간 소식을 접하는 것은 아무래도 sns가 유리할 듯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08 22:51

    SNS는 뭔가 블로그처럼 운영하기보다는 토크용에
    더 가까운 것 같습니다. 제가 잘못 알고 있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밋밋한 느낌?

    • 2013.07.12 16:19 신고

      콘텐츠가 없어서 그런것 같군요.
      사실 그렇게 느끼는 분들이 많은걸로 알고 있어요.

  • 2013.07.09 05:57 신고

    많이 공감하는 글입니다. 블로그의 활성화를 꿈꾸는 일인입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2013.07.09 07:39 신고

    사실 블로그만큼 자유로운 매체도 없는 것 같습니다. 자신이 원하는 얘기를 비교적 자유롭게 할 수 있잖아요. 전문성으로 승부를 보려한다는 부분이 참 고무적으로 들립니다*^

    • 2013.07.12 16:21 신고

      점점 더 특화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일반적이 되었다고 볼 수도 있겠지요.ㅎ
      읽어주셔서 감사드려요!

  • 2013.07.09 11:54

    음....여러가지 요즘 SNS때문에 시끄럽기는 한듯해요...
    참어려운 부분도 많구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3.07.12 16:21 신고

      시스템이 바뀌는 속도도 너무 빨라서
      적응하기 힘들때도 있더군요 ㅎㅎ

  • 익명
    2013.07.09 13:38

    비밀댓글입니다

  • 2013.07.19 01:39 신고

    저는 SNS는 그냥 스크랩용으로 사용했습니다. ㅎㅎ.. 참고해볼만한 기사같은거 링크로 올려놓고..
    굳이 글을 쓰려면 최소한 어느정도 분량을 채워야 성에 차다보니 블로그가 더 좋은 것 같더군요^^
    글쓰기휴지통으로 쓰기에는 필요할때 검색하기가 힘든 것 같아서 좀 부적절한 것 같구요.. ㅎㅎ;;
    그래도 나중에 글감찾을 때 도움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